'연애의 맛3' 강두 "이나래와의 마지막 촬영, 가슴 아팠다"
2019. 12.15(일) 17:53
연애의 맛3
연애의 맛3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연애의 맛3'에서 배우 강두가 소개팅녀 이나래와의 마지막 촬영을 회상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맛3')에는 가수 천명훈이 강두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명훈은 의외의 인물과 만남을 가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강두. 두 사람은 '연애의 맛3'를 통해 이별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같은 중학교 동창이기도 했다.

술집으로 자리를 옮긴 천명훈은 먼저 "언제 헤어졌냐"라고 물었고, 강두는 "마지막 촬영을 한 건 한 달 정도 됐다. 기분이 좀 이상하고 그런 건 있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강두는 "촬영을 끝내고 바로 일하러 갔는데,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새벽 6시에 일을 끝내고 술을 혼자 마셨다. 이렇게까지 가슴이 아픈 일인지 개인적으로 되게 신기하고 착잡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던 천명훈은 "좋은 오빠 동생 소리가 참"이라고 말을 잇지 못하며 소개팅녀였던 김시안을 회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연애의 맛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