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영호 "육종암 판정 받고 종교 바꿨다"
2019. 12.26(목) 09:53
라디오스타, 김영호
라디오스타, 김영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김영호가 암 투병으로 종교까지 바꾸게 된 사연에 대해 말했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김영호, 모모랜드 주이, 방송인 샘 오취리, 가수 슬리피가 출연해 '크리스마스의 기적' 특집을 꾸몄다.

이날 김영호는 "최근 종교를 바꿨다. 원래 불교였는데 기독교인이 됐다. 당시 암 자체가 컸고 육종암이 치사율도 높기 때문에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악성이 아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하나님께 기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영호는 "기도하기 전에 이번에 상태가 좋아지거나 살게 해주면 교회 잘 다니도록 하겠다고 기도했다. 그런데 그날 밤 바로 꿈속에 나타나셨다. 그러더니 내게 십자가를 주셨다"며 "기대하고 있었는데, 막상 다음 날 결과는 악성으로 나왔다. 그래서 하나님 욕을 엄청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영호는 "사실 전이가 한 곳에만 되는 게 아니다. 폐, 임파선, 뼈, 혈관 등으로 퍼질 수 있는데 검사를 따로따로 한다. 또 결과가 내 피를 말리게 시간을 두고 나온다. 개인적으로 난 내 몸에 이미 암이 전이가 됐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다행히 전이된 곳이 없더라"라고 말해 MC들을 안심케 했다.

김영호는 "약속은 했으니 교회를 열심히 하고 있다. 다만 마스크를 끼고 있어 아무도 내가 온 지 모른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