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미국行-강하늘 對 김지석, 공효진·김강훈 선택은?
2019. 12.31(화) 22:07
2019 KBS 연기대상, 김지석 공효진 강하늘 김강훈 이정은
2019 KBS 연기대상, 김지석 공효진 강하늘 김강훈 이정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동백꽃 필 무렵' 배우들이 재치를 과시했다.

31일 밤 '2019 KBS 연기대상'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신혜선이 MC로 나섰다.

이날 시상식에서 MC 전현무는 객석으로 내려가 배우들과의 즉석 인터뷰에 나섰다. 특히 '동백꽃 필 무렵' 배우들과의 인터뷰가 웃음을 자아냈다.

먼저 전현무는 영화 '기생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올 한해 큰 활약을 펼친 이정은에게 "골든글로브에 간다는 좋은 소식을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이정은은 "골든글로브는 오보고요. 아직 모른다"고 쿨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미국에는 갈 것 같다"는 답을 덧붙였다.

이에 전현무는 "5월에는 칸 영화제에도 다녀오시고 청룡영화제에서도 좋은 상 받으셨다. 오늘도 수상을 기대하느냐"고 물었고, 이정은은 "받으면 좋겠지만 딸(공효진)하고 약속했다. 연기대상 가서 좋은 기분으로 파티하는 마음으로 즐기고 오자고. 나도 그럴 자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지석과의 대화가 이어졌다. MC 전현무와는 예능 '문제적 남자'를 통해 막역한 사이인 김지석은 편안한 태도로 대화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석은 전현무의 질문을 받고 오히려 김강훈에게 "종렬이가 좋니 강하늘이 좋니"라고 질문을 던졌고, 김강훈은 "강하늘 형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강훈은 "거의 맨날 바뀐다. 오늘은 (김지석) 형이 오프닝 대본에서 존경하는 배우를 자꾸 자기로 바꾸라고 해서요"라며 강하늘을 꼽은 이유를 밝혀 웃음을 더했다.

이어 강하늘은 자료화면에 등장했던 과거 VCR 속 노래를 불러 달라는 요청을 받아 진땀을 뺐다.

마지막으로 공효진에게는 "내가 동백이라면 강하늘 김지석 중 누구를 택하겠느냐"는 질문이 돌아갔고, 공효진은 "저는 종렬이한테 가죠. 첫사랑이니까"라고 답했다. 김지석은 공효진을 포옹하며 기뻐했고, 강하늘은 토라진 표정을 지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2019 KBS 연기대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