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슬리피 "빚만 수억 원대, 한 달 수익 200만 원"
2020. 01.06(월) 22:03
무엇이든 물어보살 슬리피
무엇이든 물어보살 슬리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슬리피가 수입에 대해 이야기했다.

6일 밤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슬리피가 재출연해 화제가 됐다.

이날 슬리피는 "생활고 관련 오해를 많이 받고 있다"면서 "제가 가진 올드카가 공개되자 자동차 유튜버 분이 연락이 왔다. 촬영하고 싶다고 해서 그러라고 했다. 가품 재킷을 입고 촬영했는데 댓글에 재킷이 차보다 비싸다고 하더라. 그래서 하나하나 가품이라고 댓글을 달았다"고 했다.

슬리피는 최근 전 소속사와 분쟁이 끝난 뒤 홀로 서기에 나섰다. 이에 슬리피는 "부모님 빚까지 하면 몇 억된다"고 말했다.

이어 슬리피는 "매니저 월급과 차 렌트 비용 등 다 합치면 한달에 고정지출만 400만원이 넘는다"고 재정 상태에 대해 말했다.

슬리피는 한 달 수입에 대해 "큰 페스티벌이 없으면 한 달에 약 200만원 정도 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200만원 벌자고 400만원을 버리냐"고 타박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