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60일 지정생존자’ 모임, 손석구가 대본 써 온다”
2020. 01.09(목) 23:36
해투4 김규리
해투4 김규리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해투4’ 김규리가 ‘60일 지정생존자’ 팀과의 끈끈한 우정을 밝혔다.

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는 스페셜 MC로 배우 소유진이, 게스트로 배종옥, 김규리, 션, 레드벨벳 조이, SF9 로운이 출연했다.

김규리는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팀과의 끈끈한 인연이 계속해서 이어져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진희 선배님이 이끌어주신다”며 “팀워크가 너무 좋아 시즌2 이야기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김규리는 “모임 때마다 손석구 씨가 대본을 써오고, 모임 마지막에 대본 리딩을 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더했다.

하지만 대본이 재밌냐는 물음에 김규리는 “그저 그런데”라고 솔직한 평가를 내려 웃음을 안겼다. 이내 김규리는 “배우들이 다 앉아 리딩을 하니 재밌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해투4’]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