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대종상영화제,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로 연기 [공식]
2020. 02.04(화) 10:18
대종상영화제
대종상영화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하여 열릴 예정이던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연기됐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조직위원장 김구회) 측은 4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 여러분들과 아티스트의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에 영화제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종상 영화제는 연말에 열리다 보니 영화제 이후에 개봉한 영화들은 다음 해 심사 대상으로 넘어가는 기형적 구조를 바로잡겠다는 취지로 10월, 11월에 열리던 대종상 영화제를 올해부터 2월에 개최하기로 변경을 밝힌 바 있다.

또한, 지난 2018년 9월 2019년 12월까지 1년 4개월간 개봉한 영화들을 심사 대상으로 지난 1월 17일 본심 후보를 발표하기도 했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는 25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으로 인해 결국 잠정 연기를 결정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