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AOA 설현ㆍ지민 "유일한 목표, 방송 사고 내지 않는 것"
2020. 02.04(화) 12:08
정오의 희망곡, 설현, 지민
정오의 희망곡, 설현, 지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그룹 AOA 멤버 설현과 지민이 DJ를 맡은 소감을 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그룹 AOA 멤버 설현과 지민이 휴가를 떠난 김신영을 대신해 스페셜 DJ 역할을 맡았다.

이날 지민은 김신영과 친해진 이유에 대해 설명하며 "몇몇 분들이 김신영이 무서워서 친해진 거냐고 하는데 아니다"고 운을 뗐고, 설현은 "처음엔 열정적인 모습에 반했고, 친밀함에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완벽하진 않아도 열심히 빈자리를 채워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럼에도 지민과 설현은 DJ 진행에 떨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지민은 "게스트로 나오는 것과 DJ로 나오는 건 너무 다른 것 같다. 생방송이라서 더 떨린 것 같다. 심지어 신영 언니가 방송을 본다고 했다. 저희가 덜덜 떨고 있는 모습, 바로 '보이는 라디오'로 확인 부탁드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설현은 "오늘 우리의 목표가 있다. 방송 사고를 내지 않는 것과 PD님 정장만 입히지 말자는 것이다. 또 김신영에게 전화만 오지 않게 하는 게 오늘의 목표다"라며 웃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