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vs 안재현 이혼 분쟁, 다시 수면 위로 [이슈&톡]
2020. 02.06(목) 10:03
한밤, 구혜선, 안재현
한밤, 구혜선, 안재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지난해 8월 배우 구혜선의 불화 폭로로 시작된 안재현과의 이혼 분쟁이 또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구혜선이 '한밤'을 통해 이혼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기 때문.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구혜선은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 "안재현과의 이혼이 처음엔 장난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날 구혜선은 "많이 믿었기 때문에 장난을 조금 오래 치는 줄 알았다. 나중엔 이 모든 게 장난이 아니란 사실을 깨닫고 화가 났다"며 당시의 심경을 밝혔다.

이어 "내 인생에 이혼은 없다고 생각했었다. 싸우는 한이 있어도 둘이 풀고, 아플 때나 힘들 때나 늘 옆에 있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래서 지금까지 일어난 일들이 모두 내가 한 행동이 아니라 꿈을 꾸는 것 같았다. 6개월간 악몽을 꾼 것 같은 느낌이다"고 설명했다.

구혜선은 6개월 전,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의 불화를 폭로한 이후에도 계속해 안재현의 외도나 폭언을 주장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구혜선은 "당시를 생각하면 내가 너무 유치하고 부끄럽다. 사실 의지할 데가 없어서 대중들에게 의지를 한 것 같다. 피로감을 드렸다면 죄송하지만, 돌이켜 보면 그땐 그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구혜선은 "불화 폭로 후 안재현과 만난 적이 있느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전혀 없다. 제가 원하던 건 오직 대화였는데 이미 닫힌 후였다"고 답하며 "언젠가 법원에서 보지 않겠냐"고 장난스럽게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들의 불화는 지난해 8월 구혜선이 작성한 글을 통해 공론화됐다. 구혜선은 SNS를 통해 안재현은 결혼 후 권태기로 변심했지만,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안재현의 소속사 측이 반박했음에도, 구혜선은 자신의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배신감이 너무 컸던 탓일까. 구혜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말관 달리 문자 내역부터 사진까지 안재현의 사생활을 온라인에 게재하기 시작했다. 구혜선은 같은 해 10월 샤워 가운을 입고 있는 한 남성의 모습을 공개하며 "결혼 후, 남편(안재현)이 한 여배우와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혜선은 "이혼의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라며 본인도 이혼 수순을 밟게 됐음을 대중에 알렸고, SNS 폭로를 당분간 멈췄다.

사생활 폭로 이후 4개월이 지나서야 구혜선은 '한밤'을 통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도 서로를 반박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이해가 된다. 이혼은 한 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흔들 수 있다"며 구혜선을 옹호하는 입장이 있는 반면, 사생활인 만큼 이슈를 만들지 않고 조용히 지나가면 안 되냐고 비난하는 누리꾼들도 있기 때문.

이처럼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 분쟁이 구혜선의 심경 고백으로 다시금 수면 위로 올라왔다. 하지만 밝혀진 진실은 단 하나도 없는 상황. 최근 안재현이 폐쇄 2개월 만에 SNS 복귀를 선언한 가운데, 구혜선의 인터뷰에 대해 어떤 행동을 취할지, 이들의 이혼 분쟁은 어떻게 끝맺음될지 대중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안재현은 지난해 11월 24일 서울지방법원 가정법원에 이혼 소장을 접수, 구혜선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SBS '한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