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이시언, '간택' 종영 소감 "'간택' 해주셔서 감사"
2020. 02.09(일) 16:27
간택,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
간택,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간택'의 배우들이 드라마를 떠나보내는 소감을 전했다.

TV조선 주말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극본 최수미·연출 김정민, 이하 '간택')이 9일 종영한다. 이 가운데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의 뜨거운 애정이 서려 있는 종영 소감이 공개돼 시선을 끌었다.

먼저 1인 2역에 도전해 두 가지 삶을 열연한 강은보, 강은기 역의 진세연은 "은보로 살아왔던 그 순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 '간택'을 사랑해주신 분들, 특히 은보에게 응원을 주셨던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힘을 합쳐 노력한 결과 이토록 커다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 '간택' 잊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깊은 고마움을 표했다.

사랑을 위해 강해지고 성장하는 왕 이경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친 김민규는 "너무도 좋은 환경 속에서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품, 그리고 좋은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라고 운을 뗐고 "꿈같았던 시간이자 잊지 못할 시간을 보냈다. 더불어 잊지 못할 인연을 얻게 된 것 같아 감사하다. 특히 '간택'을 '간택'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감회를 밝혔다.

어수룩한 촌도령의 가면을 쓰고 왕위를 겨냥했던 이재화 역을 통해 극과 극 모습을 보여준 도상우는 "감독님,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과 함께 추위를 이겨가며 촬영한 시간들이 기억에 참 많이 남는다.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 행복했던 시간"이라며 "'간택'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소회를 털어놨다.

조영지 역 이열음은 "너무도 행복한 촬영이었다. 좋은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과 함께 즐겁게 촬영했던 그 시간들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것 같다"며 "'간택' 마지막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는 인사를 남겼다.

또한 한양 최고 정보상 '부용객주' 주인 왈 역을 연기한 이시언은 "무엇보다 동료 배우들과의 합이 참 잘 맞는 ‘간택’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함께 호흡하면서 새로운 연기의 맛을 배웠던 뜻깊은 현장"이라며 "감독님, 작가님, 배우, 스태프분들, 그리고 마지막까지 ‘간택’을 사랑해주실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뭉클한 마음을 표현했다.

제작진은 "오늘 '간택'의 최종장은 꽉 닫힌 결말이다"며 "멋진 배우들의 마지막 땀들로 가득 채워진 '간택'의 끝이 어떻게 맺어질지, 함께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간택' 최종회는 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