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미술상 수상 불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게 돌아간 영예(2020 오스카)
2020. 02.10(월) 11:00
아카데미 시상식, 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 기생충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영화 '기생충'이 아쉽게 미술상 수상을 하지 못했다.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아카데미 시상식')이 9일(현지시간) LA 돌비극장에서 열렸다. '기생충'(감독 봉준호·제작 바른손이앤에이)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작품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총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각본상을 품에 안으며 좋은 시작을 알린 '기생충'은 곧바로 미술상 후보로 지목됐다. '기생충'의 이하준, 자원우가 미술상의 후보로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함께 노미네이트된 것.

하지만 아쉽게도 미술상의 주인공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바바라 링과 낸시 헤이그에게로 돌아갔다.

바바라 링은 "'아카데미 시상식'에 감사하고, 이 상을 낸시 헤이그와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 또한 멋진 작품을 만들어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낸시 헤이그는 "그림 그리고 컨스트럭션, 미술 등을 담당한 모든 사람들과 이 영광을 공유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기생충'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