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하는 남자’ 류현경 “번아웃? 지칠 시간이 없다” [인터뷰 맛보기]
2020. 02.14(금) 16:20
기도하는 남자, 류현경
기도하는 남자, 류현경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류현경이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뽐냈다.

류현경은 14일 서울 종로구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기도하는 남자’(감독 강동헌·제작 스튜디오 호호) 개봉기념 인터뷰에서 “연기에 대한 갈증이 늘 있다. 그렇기에 지칠 시간도, 번아웃을 느낄 시간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류현경은 “하고 싶은 작품, 배역, 스타일이 너무나 많다. 이런 갈망이 있는 탓에 지칠 수가 없는 것 같다”면서 “물론 사람이다 보니 다 할 순 없지만 내가 지금 하고 싶다는 작품만큼은 꼭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여자 킬러 역을 하고 싶다”며 “최근 드라마 ‘킬링 이브’를 너무 재밌게 봤다. 그중 주인공을 맡은 산드라 오가 너무 멋졌다. 이상한 킬러임에도 매력적이고, 악인임에도 이해가 됐다. 사이코패스인지 아닌지 도통 종잡을 수 없는 사람이다. 이 캐릭터 때문에 드라마를 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류현경은 “이 밖에도 휴머니즘이 담긴 인간적인 이야기를 그려내고 싶다”면서 “드라마와 현실이 맞닿아 있는 작품을 좋아하고 즐긴다. 인간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 다양하게 그려낼 수 있기에 내 갈증을 다 해소할 순 없겠지만, 되는 만큼 출연하고 연기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기도하는 남자’는 위험한 유혹에 빠진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과 그의 아내 정인(류현경)의 처절한 선택을 쫓는 작품. 돈을 마련해야하는 자본주의를 강요하는 상황 속에서 자신의 신념에 어긋나는 선택지를 마주하게 되는 태욱과 정인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랠리버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