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송지효vs김무열, 기억의 줄다리기 속 진짜 침입자 찾아라
2020. 02.14(금) 16:35
침입자
침입자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미스터리 스릴러 '침입자'가 제목 속 '침입자'의 정체에 대한 물음을 던졌다.

지난 12일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친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속 침입자의 정체가 화두에 올랐다. '침입자'는 사라졌던 동생 유진(송지효)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제작보고회에서 '침입자'의 제목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기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영화 속 침입자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25년 만에 실종됐다 돌아온 동생 유진 역할을 맡은 배우 송지효는 "저는 가족들에게 굉장히 잘하려고 하는데 자꾸 저를 의심하고 경계하고 안 좋은 시선으로 보는 오빠가 저나 가족 입장에선 평화를 깨는 침입자일 수 있다"라고 말하며 오빠 서진을 침입자로 지목했다.

이에 낯선 동생을 끊임없이 의심하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오빠 서진 역할을 맡은 배우 김무열은 "(유진에 대한 의심이) 아주 주관적이지만 합리적인 의심이다"라고 반박하며 "가족이라고 해도 25년 만에 만나면 남과 다를 바 없을 것 같다. 그런 감정에서 본다면 동생 유진이 침입자라고 생각될 것이다"라며 유진을 침입자라 주장했다.

이처럼 유진과 서진의 대립이 팽팽한 가운데 '침입자'를 직접 연출한 손원평 감독은 침입자의 정체에 대한 말 대신 "보편적인 소재가 약간 뒤틀렸을 때 거기서 오는 긴장과 스릴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해 진짜 '침입자'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제작보고회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포스터와 예고편, 각종 광고물로 '침입자'에 대한 정보를 접한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침입자'의 정체를 둘러싸고 각가지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존재가 낯설게 느껴지는 순간 시작되는 서스펜스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침입자'는 '침입자'의 정체를 밝히는 일을 관객들의 몫으로 남겨두었다.

감정의 경계선을 넘나들며 보는 이조차 혼란스럽게 만드는 미스터리 스릴러 '침입자' 속 침입자의 정체는 3월 12일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침입자'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