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박서준 지원 사격…'이태원 클라쓰' OST 참여
2020. 03.06(금) 17:10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절친 박서준 지원사격에 나선다.

6일 방탄소년단 RM, 뷔는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에게 안부를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뷔가 박서준 주연의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OST에 참여한다는 보도가 전해진 상황. 뷔는 라이브 방송 도중 곧 자신이 작업한 새로운 노래를 공개하게 된다고 밝혔다.

뷔는 "이제 곧 한 곡 나간다. 기사가 나간 걸로 아는데"라며 말문을 연 뷔는 "최근 만든 곡 중 '이 곡 괜찮겠다'하면서 아껴뒀던 곡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뷔는 "회사 하우스 팀과 소통하며 고생했고, 완성을 했다. 해외에 있을 때 쓴 곡이다. 아미 분들이 음원 성적에 신경 쓰지 말고 그냥 가끔 들을 때 힐링할 수 있는 곡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뷔는 '이태원 클라쓰' 주연 배우인 박서준과 절친이다. 과거 KBS2 드라마 '화랑'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것이 인연이 돼 박서준, 최우식 등과 함께 일명 '우가팸'이라는 연예계 대표 절친 그룹으로 유명해졌다.

뷔는 '화랑' 방영 당시 멤버 진과 함께 OST '죽어도 너야'를 선보인 바 있다. 3년 만에 새롭게 공개하는 뷔의 드라마 OST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