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코로나19 여파 영화계 피해 최소화 위한 TF 설치
2020. 03.25(수) 14:16
영화진흥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영화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본격적인 대응에 나선다.

영진위는 지난 24일 사무국 공정환경조성센터에 '영화진흥위원회 코로나19 전담대응TF(이하 코로나대응TF)'를 설치해 활동을 시작했다.

코로나대응TF는 직원 4명(단장 1인, 팀원 3인)을 배치해 영화계의 코로나19 관련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지원 방안을 안내하는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한다. 영화업계 피해현황 접수 및 취합, 영화계 지원방안 검토 및 수립, 관련 지원 제도 안내 등 피해 관련 상담과 이에 따르는 지원 업무를 담당하며, 그동안 실무팀에서 현장과 직접 대응하여 수행해 왔던 상영관 방역지원, 분야별 피해상황 조사 등의 업무도 충괄한다.

영진위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피해 지원 방안으로, 영화 발전기금 부과금 납부 기한 연장, 연체 가산금 면제, 영화관 소독제 및 방역 지원 등을 긴급 시행해 왔다. 하지만 영진위는 "영진위의 사무 행정 체계가 한국영화 제작, 배갑, 상영 지원 사업 실행 위주로 편제돼 있어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초유의 위기 상황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면서 "시행착오를 신속하게 극복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대응 창구를 일원화하여 효율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갖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대응TF 운영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인한 영화계 전반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영화인들의 일자리를 보전하겠다"며 "또한 국민의 안전한 문화 향유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빠르게 모색하고 적극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진흥위원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