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새 멤버 서동성 "긴장되지만 기대도 돼…매력은 귀여움"
2020. 06.10(수) 15:52
엔플라잉
엔플라잉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밴드 엔플라잉의 새 멤버 서동성이 합류 소감을 전했다.

엔플라잉의 일곱 번째 미니앨범 'So, 通 (소통)'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0일 오후 4시부터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유회승은 "저희가 이번 앨범부터 아주 큰 변화가 있다. 새 멤버 동성이가 합류하게 됐다. 그전까지는 제가 막내여서 뭘 해도 귀여움을 받았는데 이제는 귀여운 척을 해야 귀여움을 받는 위치가 됐다"라고 밝혔다.

서동성은 "새로운 막내이자 베이시스트"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합류하고 첫 활동이고 쇼케이스도 처음이고 랜선도 처음이라 긴장도 많이 되고 기대도 많이 되는데,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자신의 매력으로 귀여움을 꼽았다. 이어 깜짝한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