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극장' 이동휘, 오래도록 잊히지 않을 그 얼굴 [인터뷰]
2020. 06.14(일) 10:00
국도극장 이동휘
국도극장 이동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이동휘가 낯선 얼굴을 하고 돌아왔다. 코믹한 이미지는 온데간데없이, 자신감을 잃고 낙향한 청년의 모습을 한 이동휘가 낯설면서도 어딘가 정이 간다, 그 이유는 그 낯선 얼굴마저도 익숙하게 느끼게끔 하는 힘이 이동휘에게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말 개봉된 영화 '국도극장'(감독 전지희·제작 명필름랩)은 만년 고시생 기태(이동휘)가 정도 없고 희망도 없던 고향에 돌아와 만나는 뜻밖의 위로를 그린 작품이다. 이동휘는 극 중 서울에서 거듭 고시에 낙방하자 고향으로 돌아와 국도극장에서 일하게 된 기태 역을 맡아 연기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자체발광 오피스', 영화 '극한직업' 등을 본 사람이라면 '국도극장' 속 이동휘의 모습이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다. 기태는 이동휘가 그동안 연기했던 캐릭터와는 완전히 다른 결을 지녔다. 코믹하지도, 동적이지도 않고 매우 정적인 인물이다.

전과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기까지 이동휘의 마음을 움직인 건 무엇이었을까. '국도극장'의 시나리오를 읽고 따뜻한 위로의 마음이 들어 좋았다고. 이동휘는 "'국도극장'이 처음엔 제가 아닌 다른 배우에게 간 시나리오였는데 우연히 잃고 마음이 너무 좋아서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기태라는 인물을 "찌그러져 있는 사람"이라고 표현한 이동휘는 "기태는 혼자 있어도 울지 못하는 사람이다. 보는 사람도 없는데 그 슬픔을 온전히 꺼내지 못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그런 인물을 한 번 연기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도전의 의미로 '국도극장' 속 기태가 되기로 한 이동휘는 세밀한 부분까지 신경 쓰며 기태를 만들어나갔다. 일례로 이동휘는 기태가 오랜 시간 고시 공부를 하는 인물이라는 점에 착안해 한쪽 어깨를 일부러 더 쳐지게 한 상태에서 연기했다고. 이에 이동휘는 "제가 평소에 가방을 한쪽으로만 메서 어깨가 한쪽으로만 처져있다. 연기할 때 어깨의 수평을 일부러 맞추는 편인데, 이번에는 기태가 공부하는 과정 때문에 한쪽 어깨가 처지게 됐을 거라는 생각에 의식적으로 어깨를 더 쳐지게 해서 찍었다"고 설명하며 "그런 부분이 뭔가 자신감 없어 보이는 기태의 모습을 잘 보여주지 않을까 싶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수년간 매달렸던 고시를 포기하고 고향으로 돌아온 기태는 영화 내내 어딘가 자신감이 결여된 인물로 보인다. 은근히 자신을 무시하는 친구들에게 아무 말도 못 하고, 좋아하는 여자에게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하지 못하는 등 기태의 모습은 오래도록 잔상이 남을 정도로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이를 섬세하게 표현한 이동휘의 연기 역시 깊은 인상을 남긴다.

이동휘는 기태의 감정선을 이해하는데 어렵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누군가에게 인정을 받거나 성공이라는 목표를 두고 어떤 것을 하나씩 성취를 해가면서 만족할 때도 있지만, 누구나 그 긴 레이스 속에 외로움이 있다고 생각한다. 누구나 다 느끼고 사는 감정이라고 생각한다. 저도 기태를 보면 감정이 비슷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동휘가 온전히 기태가 될 수 있었던 데에는 동료 배우들의 힘이 있었다. 특히 국도극장 오 씨 역을 맡아 연기한 이한위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고. 이동휘는 "촬영장에서 선생님을 뵌 순간 느낌이 강렬했다. 마치 거기에 살고 있는 사람처럼 느껴졌다"면서 "저런 분하고 연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도움을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또한 이동휘는 이한위에 대해 선생님이 현장에 혼자 오셔서 오 씨처럼 소품을 챙긴다는지 준비하고 있는 걸 보면서 저렇게 그 공간에서 살고 있는 배우처럼 보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배웠던 것 같다"고 했다.

이한위와 나눈 대화는 연기를 대하는 마음을 일깨우게 했다고. 이동휘는 "제가 선생님께 '이 영화를 하게 돼서 좋다. 이 인물을 연기하니까 행복하다'고 했더니 선생님이 '그것도 좋지만 이 일을 오래 하려면 네가 하고 있는 일을 사랑해라'라고 하셨다. 그 말이 저한테 크게 왔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이 영화를 함으로써 행복감을 느끼고 작업을 했는데 선생님한테 그 이야기를 들으니까 이 일을 오래 하고 사랑받는 배우가 되려면 내가 하고 있는 일을 사랑해야겠구나 그 단계가 최종단계일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전혀 예상치 못한 대답을 들어서 선생님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국도극장'으로 낯선 얼굴에 대한 도전을 끝낸 이동휘는 또 다른 도전을 향한 예열을 마쳤다. "저는 어쨌든 연기자로서 어떤 부분에 도전할 게 있으면 도전하자는 마음이 있다"는 이동휘는 도전이 자신을 끊임없이 자극시키며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원동력이라고 했다. 이동휘가 어떤 도전으로 우리를 만나게 될지 기다려진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명필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