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측 "죽굴도 화재 책임 통감, 산림 복원 위해 최선 노력" [종합]
2020. 07.10(금) 22:5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삼시세끼' 측이 죽굴도 화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복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0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 최종회에서는 세끼 섬과 이별을 준비하는 세 식구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나피디는 유해진과 차승원에게 "형들한테는 저희가 촬영 전에 잠깐 말씀을 드렸는데, 저희가 촬영을 준비할 때 섬에 쓰레기가 너무 많아서 외부 업체를 불러서 청소를 하다가 그분들이 산에 불을 낸 적이 한 번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일 오전 11시경 죽굴도에 화재가 난 바. 촬영 준비를 위해 계약한 폐기물 처리 업체가 섬 내부에서 무단으로 쓰레기를 태우다가 발생한 것.

이에 대해 나피디는 "굉장히 큰 사건이었고, 관리 감독의 책임은 우리한테 있으니까 가능하면 우리 힘으로 복원을 해드리는 게 당연한 수순일 것 같아서 최선을 다해서 주민분들이 만족할 수 있을 때까지 자연을 다시 한번 우리가 살려 놓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피디는 "이 자리를 빌려서 형들한테도 한번 설명을 드리고 싶었고, 시청자분들한테도 한번 그래도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다행히도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제작진은 안타까운 산불에 대해 큰 책임을 통감, 이에 제작진은 주민들, 산림청, 완도군청, 완도군 산림조합과의 오랜 논의 끝에 내년 봄부터 산림 복원 사업을 절차에 따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제작진은 "자연을 완벽하게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마지막까지 책임을 지고 산림 복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도 너그럽게 촬영을 허락해 준 죽굴도 주민분들께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