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기증, 서경덕 교수 함께 9년째 선한 영향력
2020. 07.15(수) 11:16
송혜교
송혜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송혜교가 또 한 번 선한 영향력을 과시했다.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꾸준히 기증해 온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미국 LA '대한인국민회'에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한 안내서 1만부를 또 기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기증은 지난해 부터 시작한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안내서 리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올해는 중경임시정부청사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하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새로운 독립운동 유적지에 안내서를 제작하여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기증했던 곳에 끊이지 않게 꾸준히 채워 넣는 것은 더 중요한 일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안내서에는 대한인국민회가 만들어지게 된 배경 및 과정, 신한민보의 발간, 독립군 양성, 독립자금 모금 등에 관한 다양한 독립운동 활동에 관해 사진과 함께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현장에서 안내서를 직접 확인하지 못하는 누리꾼을 위해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 홈페ㅣ지에 원본 파일을 올려 누구나 다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서 교수는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해외에 남아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들의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 이럴수록 우리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9년 간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22곳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독립운동가 부조작품 등을 꾸준히 기증해 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서경덕 교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