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민족' PD "남녀노소 만족할 프로될 것" [인터뷰]
2020. 07.30(목) 10:06
트로트의 민족. 김준현
트로트의 민족. 김준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김준현 PD가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트로트의 민족'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올 하반기 방송될 예정인 MBC 새 예능프로그램 '트로트의 민족'은 전국 팔도에서 트로트를 가장 잘 부르는 진짜 '트로트 왕'을 뽑는 서바이벌이다. 특히 '트로트의 민족'은 MBC의 지역 방송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국 팔도 곳곳의 트로트 고수들을 찾아낼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준현 PD는 '트로트의 민족'을 처음 연출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이 전에 '오! 나의 파트,너'와 '듀엣가요제'를 맡았었던 적이 있었는데, 위 프로그램들을 하면서 많은 일반인 출연자분들과 만날 수 있었다. 그러다 그분들이 갖고 계신 노래에 대한 열정을 느끼게 됐고, 방송에 출연하는 일반인 참여자들이 하나하나 개성도 많다는 걸 알게 됐다. 그러다 보니 나도 모르게 프로그램을 즐기게 되더라. 그런데 마침 MBC에서 트로트 오디션을 기획하고 있다고 하길래 흔쾌히 맡게 됐다"고 말했다.

김준현 PD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 중 특히 트로트를 선택한 이유도 설명했다. 김준현 PD는 "왜 갑자기 최근에 트로트 열풍이 불까 싶었는데, 트로트라는 장르가 가진 성질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K팝이 글로벌적으로 큰 인기를 끌지만, 개인적으로 한국적인 음악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 부분에서 갈증이 생기다 보니 대중의 눈길이 트로트로 쏠린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준현 PD는 "내가 생각하기에 트로트는 단순한 3/4박자 뽕짝으로 이뤄진 음악이 아닌, 대중의 희로애락을 온전히 전달할 수 있는 유일한 한국의 음악 장르다. 트로트만이 나이와 시대를 넘어설 수 있는, 음악으로 하나가 될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렇기에 김준현 PD는 "남녀노소가 시청해도 재미와 감동이 있는 '트로트의 민족'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타 방송사에서도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지만, 차별돼야 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음악적 완성도가 높아진다면 자연스레 우리 프로그램이 인정받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더불어 "그것보다 중요한 건 공정성이라고 생각한다"는 김준현 PD는 "출연자들의 열정이 훼손되지 않고 시청자들에게 응원받는 게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 생각한다. 출연하시는 출연자분들의 열정이 가장 중요하다. 생업에 종사하다 출연하시는 분들도 있고, 코로나19로 피해를 보고 있는 와중에 도전을 결정하시는 분들도 있기 때문에, 이분들의 순수한 열정이 훼손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준현 PD는 "TV만 틀어도 현재 수많은 경쟁 프로그램들이 방송되고 있지만, '트로트의 민족'만큼은 정말 MBC 다운 프로그램이 무엇인지 보여드리고 싶다. 음악적으로 진지하게 접근하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는 건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음악을 듣고 감동을 받고 기쁘고 슬픈 감정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 삶에 큰 동기부여가 되고 살면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친밀한 관계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