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 김희원 "박수 받은 눈물 연기, 메모리 날아가 재촬영"
2020. 08.12(수) 11:47
담보
담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담보' 배우 김희원이 눈물 연기 비화를 전했다.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제작 JK필름)의 제작보고회가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강대규 감독과 출연 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희가 작품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성동일은 "김희원이 정말 감정이 폭발했을 때 어떻게 우는지를 이번 영화에서 볼 수 있다"면서 "모두가 놀랐다. 그전까지의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모습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원은 "실컷 울었는데 촬영이 한 번 안 됐던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이에 대해 "김희원이 정말 용암을 분출하듯 눈물을 흘리면서 연기를 했다. 다들 모니터를 보고 김희원의 눈물 연기를 보고 박수를 쳤는데, 메모리가 날아가서 다시 촬영해야 했다"면서 "재촬영 때 오히려 전 보다 훨씬 더 많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희원은 "그래서 더 많이 울었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9월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