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 신민아, 기회가 왔을 때 [인터뷰]
2020. 09.21(월) 09:30
디바 신민아
디바 신민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언제나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준비가 돼 있었고, 잘 해낼 열정도 있었다. 마침내 온 기회를 자신의 것으로 만든 배우 신민아다.

23일 개봉될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제작 영화사 올)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신민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신민아는 극 중 수진(이유영)의 행방불명 이후 걷잡을 수 없는 변화를 겪는 이영을 맡아 연기했다.

'디바'의 이영과 신민아를 놓고 보면 쉽게 매치가 되지 않는다. 신민아가 그간 연기한 사랑스럽고 밝은 캐릭터들과 이영의 결은 완전히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점이 신민아가 '디바' 출연을 결심한 이유 중 하나였다.

언제나 도전과 변화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는 신민아는 "사실하고 싶은 마음은 있었는데 기회가 잘 안 왔다"고 했다. 그러던 차에 만난 '디바' 시나리오는 신민아의 갈증을 해소할 만한 지점들이 있었다. 여성 캐릭터들이 이야기를 이끌어 간다는 점과 자신의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다.

그 지점들은 신민아의 마음가짐도 다르게 만들었다. 신민아는 "이 영화가 갖고 있는 메시지나 이야기가 너무 좋았다. 제 열정과 이 작품이 만나면서 너무 잘하고 싶다는 마음가짐을 더 크게 만들어줬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파도처럼 요동치는 이영의 감정선을 신민아는 어떻게 이해했을까. 이 답은 의외의 곳에서 풀렸다고. 신민아는 "운동이라는 게 특히 다이빙은 순위를 매기지 않나. 자신의 실력과 당시의 컨디션과 멘털에 따라서 순위가 메겨진다는 게 굉장히 스트레스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저희가 연습을 하면서도 의지만 앞서서 다치거나 다르게 떨어지는 걸 경험했기 때문에 컨디션과 멘털을 강하게 붙잡고 있는 게 이렇게 힘든 거구나 느꼈다"고 했다.

연습하는 과정에서 이영이 느끼는 부담과 압박감을 간접적으로 느낀 신민아는 이를 그대로 연기로 풀어냈다. 캐릭터에 공감하니, 이야기 속 상황들에 더욱 몰입됐다고. 신민아는 "이영이가 처한 상황에서 내가 이영이었더라도 이런 선택을 했을까라는 마음이 저에게 깊숙이 다가왔다"면서 "내가 느끼는 것들을 최대한 진정성 있게 표현하려고 했다"고 했다.

또한 신민아는 "이영이의 감정이 너무 과하게 보이지 않았으면 했다. 제가 시나리오를 보면서 느꼈던 복잡하지만 알 것도 같고, 또 모를 것도 같은 미묘한 것들을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했다"면서 "결국 그냥 이영이었더라면 어땠을까라는 공감밖에 없더라. 시나리오를 쓰신 감독님과 같이 대화를 많이 했다. 이를테면 이영이의 감정의 폭발이라는 방점을 과연 어떤 신에 찍을까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었던 것 같다. 방점에 따라서 이영이가 갖고 있는 압박감의 깊이가 달라질 수 있을 것 같아서 고민했다"고 했다.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력과 공감은 신민아가 새로운 얼굴을 끄집어내는데 큰 역할을 했다. 수진에 대한 비밀을 알게 되면서 이영은 무너지기 시작한다. 정신적으로 흔들리면서 다이빙 실력까지 저하되고, 그 악순환은 더욱 이영을 극한으로 몰아간다. 극한의 순간, 광기에 찬 이영의 얼굴은 소름을 넘어 전율케 하는 아우라를 뿜어낸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새로운 면면들을 연기력으로 펼쳐내며 '디바'가 된 신민아. 이제 그 새로운 얼굴들을 관객들에게 평가를 받아야 할 때를 앞두고 신민아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건 흥분되고 너무 좋지만 한편으로는 부담되고 걱정이 들기도 한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그렇지만 걱정은 이르다. '디바'의 가장 큰 성과를 말하자면, 단연 신민아의 재발견이라고 자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도전을 마친 신민아는 새로운 도전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신민아는 "우리가 익숙한 거를 할 때랑 안 했던 걸 할 때랑 재미가 다르지 않나. 한 번도 안 해봤던 악역도 저에게 새로운 도전일 것 같다"고 했다.

신민아는 아직 보여줄 것이 많다고 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여성 서사인 '디바'가 잘됐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다. 여배우들이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의 한계가 없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여배우가 다양한 면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을 만나서 또 '새로운 얼굴이에요'라는 말을 하고 싶다"는 신민아의 새로운 얼굴이 기대되는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에이엠엔터테인먼트, 영화 '디바'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