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카이로스', 연기하다 응급실 行…하지만 값진 경험" [인터뷰]
2020. 12.23(수) 09:10
카이로스, 남규리
카이로스, 남규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룹 씨야로 시작했지만, 이젠 배우라는 호칭이 더 익숙한 남규리다. 그만큼 남규리는 짧은 시간 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렇게 남규리가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할 수 있었던 이유에는 연기에 대한 그의 열정에 있었다.

남규리는 22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연출 박승우)에서 소시오패스적 성향을 가진 강현채 역을 맡았다.

남규리가 극중 연기한 강현채는 양심의 가책 따윈 느끼지 않는 인물이다. 아이가 있으면서도 거리낌 없이 서도균(안보현)과 불륜을 저지르기까지 한다. 그러다가도 아이에 대한 모성애만큼은 누구보다도 강한 입체적인 인물이다.

인물 소개부터 파격적이었기에 남규리가 '카이로스'를 선택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 "선택이 아닌 도전"이었을 정도라고. 남규리는 "아이를 잃은 엄마, 바이올리니스트, 소시오패스까지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는 마음이 컸다"며 "'내가 배우로 시청자들을 설득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과 동시에 한 인물에 다양성을 담을 수 있는 강현채라는 캐릭터에 매료됐다. 또 악역에 대한 묘한 갈망이 있었다"고 '카이로스' 합류를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타임크로싱' 역시 남규리의 시선을 끌었다. 남규리는 "감독님 미팅 전 시놉시스만 읽었었는데, '타임크로싱'이란 소재가 심장에 쿵 하고 박히는 것 같았다"고 떠올리면면서 "사람들은 모두 후회 없는 삶을 살고 싶다고 말하지 않냐. 그런데 과거의 선택으로 미래가 바뀐다는 것이 흥미로웠다. 작가님의 세계관이 느껴졌다. 제가 그동안 해왔던 크고 작은 선택에 대해 생각하게 되면서 알 수 없는 끌림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규리는 "제목부터 '카이로스가' 기회의 신을 뜻하는데, 만약 내 배우 인생에 기회의 신이 있다면 함께해 주기를 바라는 마음도 컸다. '어려운 걸 해냈을 때 사람은 성장하는 거니까' '어려워도 불안해도 도전해보자'라는 마음으로 열정을 갖고 도전하게 됐다"면서 "다행히 이 작품은 또 하나의 인연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한텐 정말 '기회의 신'이었던 드라마였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카이로스' 합류를 결정한 이후, 남규리는 본격적으로 강현채라는 인물을 분석하기 시작했단다. 남규리는 "아이를 잃은 슬픔은 경험해 보지 못했고, 그 어떤 학습으로도 표현할 수 없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만 내가 낳은 나의 소중한 아이를 잃었다면 저 또한 그런 상실감 당연히 온전한 정신으로 살 순 없지 않을까, '내가 현채라면'이라는 생각으로 준비했다"면서 "진심으로 아이를 잃은 마음으로 살다가 촬영장으로 향했다. 진심으로 현채의 아픔을 표현하기 위해 현채로 살았다"고 밝혔다.

"또 소시오패스 캐릭터라는 면에서 스스로 현채를 합리화시키고 설득하는게 우선이었다"는 남규리는 "현채는 사랑 없이 자란 인물이다. 그래서 사랑도 모르고, 나쁜 게 나쁜 건 줄도 모른다. 현채가 되기 위해 저만의 서사를 만들어 보기도 했다. 저렇게까지 살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삶을 대하는 태도는 어떨지를 생각하며 강현채라는 그려나갔다"고 전했다.

다만 이렇게 강현채가 지닌 감정의 폭이 들쑥날쑥하다 보니 배우로서 받는 피로도도 상당했다. 남규리는 "현채의 광기에 어느 날은 쾌감을 느끼고, 어느 날은 양심의 가책을 느끼기도 했다. 그런 날은 울면서 집으로 돌아가곤 했다. 현채 역에 너무 빠져있어서 남규리로 돌아오는 게 힘들었다"면서 "결국 결국 응급실을 세 번이나 다녀왔고, 몸무게가 너무 많이 빠져서 체력적으로 힘이 들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카이로스'는 제겐 너무 소중하고, 값진 작업이었어요. 어떤 모습도 공들이지 않은 감정선이 없었을 정도죠. 한 신을 놓고 스무 시간을 연습하기도 했어요. 그만큼 연기가 즐거웠고, 이를 통해 내적 성장도 한 것 같아요. 어떤 상황에서도 유연해짐을 느끼고 있어요. 또 현채를 연기하며 다채로움을 배운 것 같아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남규리의 연기에 대한 진심이 '카이로스'에 담겼기 때문일까. 첫방부터 종영까지 남규리 연기에 대한 호평이 줄을 이었다. 남규리는 "시청자 반응을 모두 살피고 있다"며 긍정적인 시청자 반응에 기쁜 모습을 보였다.

남규리는 "댓글도 다 읽고, 커뮤니티도 들어간다. 대중이 보고 느끼는 지점이 궁금하기 때문이다. 읽다 보면 기분이 좋을 때도 있고, 새로운 자극도 많이 받는다"며 "가장 기억에 남는 댓글이 있다면, '강현채 역할에 남규리 외에 다른 배우를 생각할 수가 없다'는 글 같다. 너무나 영광스러웠다. 악역이던 선한 역이던 그 배우 외에 다른 배우를 생각할 수 없단 건 너무 기분 좋은 칭찬 같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영화 '데자뷰' '질투의 역사', 드라마 '이몽' '카이로스'까지, 장르와 플랫폼을 넘나들며 계속해 연기에 도전하고 있다. 그 이유에 대해 그는 "연기가 즐겁다. 캐릭터에 몰입하고 열정을 쏟아부을 수 있는 게 날 즐겁게 한다. 피로와 싸우고, 힘든 감정 신과 싸우면서도 현장에 가면 심장이 뛴다. 아무래도 사랑하고, 좋아하는 일을 하기 때문인 것 같다"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로서의 목표도 확고했다. "믿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남규리는 "어떤 캐릭터의 옷을 입혀도 잘 소화해 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고, 한 가지 옷이 아니라 무지갯빛 컬러를 소화할 수 있게끔 노력하고 있다. 또 좋은 영향력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남규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