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키겐ㆍ박문치 등과 협업, 시야 넓어져"
2021. 01.06(수) 16:48
정세운
정세운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싱어송라이돌’로 통하는 정세운이 타 뮤지션들과의 협업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정세운의 첫 번째 정규 앨범 ‘24’의 파트2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가 6일 오후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정세운이 직접 진행했다.

정세운은 최근 키겐과 주영, 러비를 비롯해 강이채, 데이식스 영케이, 박문치 등과 다양한 방향에서의 협업을 진행했다.

관련해 정세운은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작업을 하면서 확실하게 시야가 넓어지는 건 있다. 혼자 작업하고 곡을 쓸 때보다 내가 캐치하지 못하는 것들을 볼 수 있고, 이 분의 음악 세계는 이렇구나란 흥미를 가진 경험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거기서 배우거나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들을 받아들이면서 점점 더 성장하게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정세운은 파트1에 이어 정규 1집 파트2 역시 직접 작사, 작곡한 곡들을 담았다. ‘싱어송라이돌’로서의 존재감을 입증한 셈이다.

그는 “별명이 딱히 부담이 되지는 않는다. 그냥 그게 내 모습인 거니까. 내가 아닌 부분을 뭔가 표현하려고 했을 때 부담이 되는 것 같다. 나는 내가 가진 대로 있는 대로 음악을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부담이 되지는 않는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해나가려고 노력 중”이라며 “창작자로서 생각하는 부분은 메시지인 것 같다. 어떤 이야기를 전달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굉장히 많이하는 편”이라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