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H 측 "CJ ENM, TOO 매니지먼트 종료 일방 통보"…계약서·이메일 공개 [공식입장]
2021. 01.14(목) 11:34
TOO
TOO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CJ ENM이 그룹 티오오(TOO)의 매니지먼트 계약을 놓고 '갑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당사자인 연예 기획사 n.CH엔터테인먼트(이하 n.CH)가 계약 관련 논의 과정을 상세히 담은 공식입장을 전했다.

14일 n.CH에 따르면 TOO는 CJ ENM과 n.CH가 공동으로 발굴, 제작에 합의하고, 지난 2018년 10월 공동 프로젝트로 출발한 프로젝트다. 연습생 캐스팅과 트레이닝, 매지니먼트 및 홍보를 n.CH가, 음반제작과 마케팅은 CJ ENM이 업무를 분담하기로 협의하고 지난해 4월과 7월 양사가 공동으로 TOO의 앨범 2장을 발매하고 활동을 했다.

◆ CJ ENM - n.CH, 7년간의 매니지먼트 계약 협의 완료

n.CH에 따르면 CJ ENM 측은 지난해 5월 7일, 7년간 매니지먼트 대행 계약조건이 합의 완료된 계약서 최종본을 n.CH측에 전달하며 계약서 날인본을 우편으로 발송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수개월동안 계약서 날인본을 받지 못한채, 계약 날인은 차일피일 미뤄졌고, 그사이 n.CH는 대기업인 CJ ENM을 믿고 계약 없이 성실히 TOO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진행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첨부자료1. CJ ENM 내부승인 완료된 계약서 캡처본 – 7년 계약기간 명시


티브이데일리 포토
첨부자료2. CJ ENM담당자의 이메일 캡처본 –매니지먼트 계약서 최종본 송부


◆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 적이 없음

하지만 n.CH는 "지난 2020년 8월, CJ ENM 담당자로부터 '내부 감사팀 이슈'를 이유로 내부 행정처리를 위해 지난 2019년 12월 ~ 2020년 8월까지 n.CH가 선지급했던 매니지먼트 비용을 지급을 해야 한다며 인보이스 개념의 약식 협약서 날인을 다급히 요청해왔다"라고 밝혔다.

이에 n.CH는 본 계약 체결에 대한 확답을 약식 합의서에 넣어달라고 요청했고 '3개월 이내에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다'라는 문구가 삽입된 약식 합의서에 양사 날인을 했다고 밝혔다.

n.CH는 "현재 CJ가 주장하고 있는 8월까지의 계약상 업무가 종료됐다는 내막이 바로 이 내용인데, 이는 '3개월 이내에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다'는 합의서이지, CJ가 주장하는 매니지먼트 계약서가 아니다. CJ ENM과 n.CH는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CJ ENM 관계자는 "n.CH와의 매니지먼트 대행 계약은 지난해 8월부로 종료됐다. 계약기간 종료 후 3개월 이내에 상호 합의해 추가 계약을 체결한다는 부분이 있었고, 협의를 진행해왔지만 긍정적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 그래서 최종적으로 n.CH와 대행 계약을 안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라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 일방적인 조건 번복 및 종료 통보

n.CH에 따르면 약식 합의서 날인 후 3개월간 CJ 측에서는 기존 7년으로 협의 중이던 본 계약 내용을 1년으로 줄이고, 일방적으로 대폭 축소시킨 계약 조건을 제시해 왔다.

CJ 내부 담당자는 구두로 "이런 계약조건의 제안은 사실상 TOO를 포기하라는 의미"라고 귀띔했다며, n.CH는 "고민끝에 속상한 마음을 뒤로하고 TOO 멤버들을 생각하여 이마저도 받아들였으나, CJ측은 돌연 또 입장을 바꿔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매니지먼트를 이관하라고 통보해왔다"라고 밝혔다.

n.CH는 "억울함을 누르고, 컴백을 손꼽아 기다리며 열심히 연습중인 멤버들을 위하여, TOO가 안정궤도에 오를 수 있게 2년간만 아무런 금전적 대가없이 무상으로 매니지먼트 업무를 해주겠다고 CJ측에 제안했지만, 이마저도 거절당했다. CJ 측의 거절 사유는 최근 '자사의 경영진 교체 및 내부 경영방침 변경으로 인해서 CJ에서 직접 매니지먼트를 하겠다는 것'이었다"라고 밝혔다.

◆ 2020년 8월 이후 비용 지급 중단

금전적 문제도 호소했다. n.CH는 2021년 1월 현재까지 약 4개월 반 동안 n.CH는 자사의 비용으로 TOO멤버들을 운영하고 활동시키고 있다며 "CJ측에서는 n.CH 측이 합의 종료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명목으로 비용 정산을 미루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n.CH는 "자사 연습생까지 투입시키며 캐스팅/트레이닝하여 데뷔시킨 TOO에 대해 무한한 애정과 도의적 책임감을 지니고 있다. CJ의 요청에 대기업 이라는 신뢰로, n.CH 소속이던 멤버들의 전속계약을 데뷔 직전인 2020년 3월말, 멤버들을 설득하여 원펙트 엔터테인먼트로 이관시켜 줬다. 그러나 양사간의 대행계약을 차일피일 미루고 지속적으로 조건을 변경하던 CJ측은 최근 일방적으로 매니지먼트업무 종료를 통보하며, 특별한 사유 없이 '내부 방침 변경'만 주장하고 있으니, 대기업을 믿고 모든걸 내어주었던 저희로서는 배신감과 허탈감이 매우 큰 상황"이라고 했다.

더불어 "n.CH는 소통과 협의를 원한다고 수차례 노크하였지만, CJ ENM은 내부 입장에 변경은 없다고 되풀이하며, TOO에 대한 모든 매니지먼트 업무에서 손을 떼고 이관하라고 독촉하고 있는 것이 현 상황이라며 "n.CH는 양사가 한 약속이 이행되어 원만한 업무가 진행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또한 하루빨리 CJ 측이 TOO의 세번째 앨범 발매를 진행해주길 바라며, 힘없는 기획사와 아티스트는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n.CH]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