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의 청사진 "국내 1위→글로벌 토탈 엔터 기업 목표" [종합]
2021. 05.31(월) 11:50
CJ ENM 비전 스트리밍
CJ ENM 비전 스트리밍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CJ ENM이 5년간 5조원을 콘텐츠 제작에 투자해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31일 오전 서울 마포구 CJ ENM센터 멀티스튜디오에서 'CJ ENM 비전 스트림(VISION STREAM)' 행사가 열렸다. 현장에는 CJ ENM 강호성 대표이사, 티빙(TVING) 양지을 이명한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강 대표이사는 "CJ ENM의 향후 목표는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라며 "지금의 콘텐츠 시장은 국가 간 장벽이 무너진 글로벌 전쟁터다. 이런 시장 환경 속에서 국내 1위 콘텐츠 기업을 넘어서겠다. 콘텐츠를 다변화 하고 고객과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으로 소통하며 취향을 실시간으로 반영, 고객 만족을 실현하고 이엔엠 다운 콘텐츠와 팬덤을 만드는 콘텐츠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향후 5년 간 공격적인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다. 강 대표이사는 "웰메이드 IP 양산 시스템과 인프라를 구축함과 동시에 콘텐츠에 대한 투자도 대폭 늘려나갈 예정이다. 올해만 8,000억원의 콘텐츠 투자 비용이 잡혀 있고, 향후 5년 동안 5조원 규모 이상의 콘텐츠 투자를 실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8000억원 중 절반 가량은 드라마 제작에, 나머지 금액은 예능 등 기타 콘텐츠에 쓰인다. 티빙 투자 비용도 여기에 포함된다.

트랜스미디어 콘텐츠·글로벌 음악 사업 통해 도약

강 대표는 “LTV(Lifetime Value, 가치주기)를 가진 프랜차이즈 IP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내며, 드라마, 영화, 웹툰, 공연간 트랜스 미디어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완결형의 자체 제작 생태계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2016년 스튜디오드래곤을 통해 전문적인 드라마 제작 스튜디오 시대를 열었던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예능·영화·디지털·애니메이션 등에서도 전문화된 멀티 스튜디오 구조를 갖춰간다는 구상이다. 전문화된 스튜디오 구조에서 제작된 콘텐츠는 티빙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를 비롯한 글로벌 OTT에도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서 수익성을 확보하고 글로벌향 기획제작역량을 지속 강화해 크리에이터에 대한 동기 부여와 비전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최근 보도됐던 추가적인 멀티스튜디오 설립 계획에 대해서는 "보도된 '타이거'라는 스튜디오 이름은 들어본 적도 없다"며 "효율적인 제작을 위해 설립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올해 안으로는 구체적인 계획을 정리해 공유하겠다"고 했다.

한편 음악사업은 글로벌 확장을 위해 메가(Mega) IP를 지속적으로 확보,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Mnet '아이랜드'를 통해 데뷔한 엔하이픈이 빌보드 차트에 들고 일본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제이오원(JO1)은 오리콘차트 1위를 달성하는 등 고무적인 성과가 있던 바, 강 대표이사는 "남미에서도 HBO-MAX와 제휴를 맺고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메가 IP를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마마' '케이콘' 등 기존 글로벌 프로젝트를 통해 팬덤을 결집시켜 CJ라이브시티라는 랜드마크와 연계하겠다는 청사진도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프랜차이즈 IP에 집중 투입

티빙은 콘텐츠 사업자가 고객과 직접 교류할 수 있는 D2C(Direct to Consumer) 플랫폼으로 CJ ENM 디지털 역량 강화 전략의 핵심축이다. 2023년까지 약 100여편의 오리지널 제작, 800만명의 유료 가입자를 확보하고 2022년에는 글로벌로 사업을 확장해 '넘버원 K콘텐츠 플랫폼'이라는 비전을 달성할 계획이다.

양지을 티빙 공동대표는 "티빙은 지난 해 10월 출범 이후 누적 유료 가입자 수가 63% 증가하는 등 괄목할 성장을 하고 있고, 같은 기간 앱 신규 설치율은 67%, 월간 UV(Unique Visitors, 한 번 이상 방문한 고객)도 41%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티빙은 초창기 20~30대 가입자 중심에서 중장년 유료 가입자 증가율도 출범 대비 올해 4월 기준 40대 28%, 50대 46%, 60대 33%로 크게 늘고 있다. 전체 유료 가입자 중 절반 이상(57.1%)의 고객이 하루에 최소 한 개 이상의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어 전 국민 서비스로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이어 이명한 공동대표는 "티빙의 오리지널 전략은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다양한 취향의 고객들을 티빙의 팬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팬덤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티빙의 전체 오리지널 투자의 50% 이상을 프랜차이즈 IP 육성에 집중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내 OTT 시장에서의 1위 사업자로 포지셔닝하려면 K-콘텐츠 맛집이 돼야 한다. 그런 조건에 부합하는 건 티빙이다. 수년 간 한국 대중 입맛에 가장 맞는 콘텐츠를 만들어온 제작 집단이기에 자신이 있다"는 포부도 밝혔다.

티빙은 올해 '응답하라' '슬기로운 생활' '신서유기' '대탈출' 등과 같은 프랜차이즈 IP를 육성하고 총 6000편 이상의 영화, '신비아파트' 같은 키즈 및 성인 타깃의 다채로운 애니메이션을 비롯해 신선한 기획이 돋보이는 다큐멘터리, 프리미엄급 스포츠 중계 등의 다채로운 콘텐츠로 다양한 팬덤의 취향을 충족시킬 계획이다.

특히 JTBC, 네이버와의 제휴도 강조됐다. JTBC는 올해 1월 CJ ENM과 합작 법인을 설립하고 티빙에 들어왔다. 네이버 역시 티빙과 제휴를 맺었다. 양지을 대표는 "삼자의 시너지가 더욱 확대될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명한 대표는 "특히 네이버와의 제휴를 통해 제작되는 '유미의 세포들' 드라마화가 티빙 입장에서 가장 기대되는 IP"라며 "인기 웹툰의 프랜차이즈화라는 점에서도 그렇고, 이미 시즌 3까지 나온 원작을 기반으로 기획을 미리 준비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CJ EN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