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정원중 교도소 行→성장한 '로스쿨즈'(종영) [종합]
2021. 06.09(수) 22:20
로스쿨
로스쿨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로스쿨'가 정원중의 죄가 인정받는 해피엔딩으로 종영했다.

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연출 김석윤) 최종회에서는 고형수(정원중)가 혐의를 인정받고 체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는 '스모킹 건' 강솔A(류혜영)의 활약으로 고형수(정원중)가 덜미를 잡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형수는 그동안 가짜 뉴스로 여론을 조작하는 등 온갖 위법을 자행한 바 있다.

하지만 고형수는 "아들이 빚은 물의에도 불구하고 제 지지율이 꺾일 줄 모르고 상승하자, 절 물어뜯으려 혈안이 된 무리들에게 수사기관과 양종훈 교수가 놀아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뻔뻔히 맞불 작전을 놨다.

이에 양종훈(김명민)은 진형우(박혁권)의 마음을 돌리기로 했다. 양종훈은 진형우에게 "기두성이 실토하기 전에 기두성한테 들은 진실을 경찰한테 말해주도록 하겠다. 이제 진짜 줄을 놓을 타이밍이다"라며 녹음 파일을 들려줬고, 이를 들은 진형우는 깜짝 놀라며 "살인?"이라고 의문스러워했다. 이를 들은 양종훈은 "진짜 몰랐나 보군? 하긴 그랬으면 저기서 죽어나간 게 자네였을 테니까"라고 말했다.

결국 진형우는 고형수라는 썩은 줄을 놓기로 결정했다. 경찰에게 고형수의 살인 교사 및 증거 인멸 부탁 등을 폭로한 것이다. 이에 경찰은 고형수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중 진형우를 마주한 고형수는 "내가 증거 인멸을 부탁했다고?"라며 분노했고, 진형우는 "인멸할 증거가 대포폰 하나가 아니더라. 또 살인교사는 선을 너무 넘으셨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진형우는 "내가 이렇게 무너질 것 같냐"고 협박하는 고형수에 "전 일단 줄 놨다. 의원님이 기소될지 안 될지는 두 손 놓고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후 고형수의 재판이 진행됐다. 변호를 맡은 건 바로 박근태(이천희). 제임스로 협박을 받고 있던 김은숙(이정은)의 부탁으로 어쩔 수 없이 맡게 된 것이었다. 하지만 이 역시 모두 김은숙 측의 계획이었다. 박근태는 은근슬쩍 증인이 '업무'라는 단어를 언급하도록 유도했고, 검사 측은 이를 캐치해 '업무'에 대해 알고 있는 강단을 증인으로 불러들였다.

법정에 선 강단은 고형수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음성 파일 속 고형수는 강솔A를 빌미로 강단을 협박한 사실이 담겨 있었다. 자신의 비밀이 탄로날 위기에 처하자 고형수는 앞선 강솔A의 위장을 떠올리며 "저 증인이 에리카 신이 맞는지부터 확인해야 한다. 법정이 속고 있는 것이다"라고 소리쳤지만, 이때 강솔A가 등장해 "제가 강솔입니다. 재판장님 피고인이 저한테 하려고 했던, 그보다 더한 일이 무엇인지 여쭤보겠습니까?"라고 말했다.

결국 고형수는 패소하게 됐고, 박근태의 멱살을 잡으며 분노했다. 고형수가 "허툰 수작하면 내가 가만히 안 둔다고 했을 텐데?"라고 하자, 강단은 "찾았습니다 제임스. 교수님께서 빨리 연락 안 주셨으면 큰일 날뻔했다. 지금 병원 치료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은숙은 "납치에 감금까지. 안 해본 교사가 없을 테니까 이제 그 죗값을 치루시죠"라고 일침을 가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런가 하면 강솔A(류혜영)는 한준휘(김범), 강솔B(이수경)와 함께 정의대회 본선에 진출하는 데 성공했다. 강솔B는 쟁점 정리와 최종 변론, 한준휘와 강솔A는 주 변론을 맡기로 했다. 그러나 강솔A는 대회 직전 문제를 발견했다. 준비서면에 넣어야 했을 의뢰인을 위한 주장을 놓치고 만 것. 만약 이를 뒤늦게 주 변론에서 주장할 시 감점을 당하게 된다.

그럼에도 세 사람은 해당 내용을 보안해서 주장하기로 결정했다. 강솔A는 "감점을 감수하겠다는 거냐"고 묻는 평가단에 "저희가 미처 생각지 못해 놓친 실수로 의뢰인에게 불이익이 간다면 변호인의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으로, 불이익도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감점으로 인해 우승을 하는 데에는 실패했지만 강솔A, 강솔B, 한준휘는 "다음번엔 꼭 우승하자"며 결의를 다졌다.

몇 년 후 '로스쿨즈'는 어엿한 법률인이 되어 있었다. 강솔A는 박근태와 함께 법률사무소를 운영 중이었고, 한준희는 검사가 됐다. 그리고 두 사람과 마주한 양종훈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로스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