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 측 "정일우X신현수 드디어 입궁, 또 다른 변수될 것"
2021. 06.13(일) 16:50
보쌈
보쌈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보쌈' 배우 정일우와 신현수가 무과에 합격해 궐에 입궁한다.

MBN 주말드라마 '보쌈 - 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연출 권석장, 이하 '보쌈') 측은 13일 바우(정일우)와 대엽(신현수)이 무관으로 궐에 입성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이날 본방송에 앞서 게재된 스틸컷에는 마침내 바우와 대엽이 무관으로 궐에 입성한 뒤, 이들에게 무과 별시에 합격해 자신의 칼과 방패가 돼라 명했던 광해군(김태우)과 대면한 장면이 담겼다.

광해군은 비통한 가족사의 원흉이었던 이이첨(이재용)을 향한 바우의 복수심, 그리고 딸 수경(권유리)을 향한 대엽의 일편단심을 이이첨을 낚기 위한 미끼, 혹은 그를 향한 칼과 방패로 이용하려는 속내를 드러냈다.

결국 광해군은 자신이 원했던 두 무관을 얻었다. 하지만 왕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딸의 목숨도 외면할 수 있는 그의 비정한 욕망이 바우와 대엽에게 어떤 화살이 돼 돌아올지 아직은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다.

더군다나 바우는 이미 입궁 전부터 이이첨의 감시와 경계로 인해 위기를 겪었다. 무과 별시 도중 자신의 목숨을 노린 조총에 맞아 쓰러진 것. 이이첨의 세력이 닿지 않는 곳이 없는 궐내에서 그가 어떻게 버텨낼 수 있을지도 지켜봐야 할 포인트다.

제작진은 "광해군의 명을 받아 무과에 합격한 바우와 대엽이 드디어 입궁한다. 이로써 광해군과 이이첨의 치열한 권력 다툼에 두 사람의 존재가 앞으로 또 다른 변수가 될 예정이다"라며 "가문의 원수이지만 수경을 지켜야 하는 동일한 목표를 가진 바우와 대엽이 궐내에서 어떤 활약을 벌일지, 더욱 쫄깃해진 전개를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