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연박물관' 성시경, 서울대 오수생 사연에 공감 "가장 뒤처지는 느낌"
2021. 07.21(수) 19:48
실연박물관
실연박물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실연박물관'에서 가수 성시경이 서울대생의 사연에 공감한다.

21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실연박물관'에서는 서울대생과 의대생이 각자의 이별 사연에 대해 이야기한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서울대생은 자신이 오수생임을 밝혀 MC 성시경, 이소라, 딘딘을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삼수생 성시경은 "세상에서 가장 뒤처지는 느낌"이라며 사연자가 겪었을 고통에 공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에 서울대생은 "제가 하고 싶은 공부 때문에 다른 대학교는 아예 지원을 안 했다. 3문제를 틀려서 떨어졌으니 이후부터 더 철저하게 준비했다"라며 자신의 공부 비법을 아낌없이 털어놔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첫사랑을 추억하며 떠나보내는 사연자가 등장해 3MC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 범상치 않은 카리스마를 지난 의대생이 딘딘을 "선생님"이라고 불러 3MC를 당황하게 했다. 이날 밤 10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 joy]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