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가 불러온 나비효과, ★들의 잇따른 軍 부조리 폭로 [이슈&톡]
2021. 09.24(금) 11:10
하석진, 정성윤, 윤형빈, 강윤
하석진, 정성윤, 윤형빈, 강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군대 내 병영 부조리를 실감 나게 다룬 넷플릭스 오리지널 'D.P.'의 나비효과가 상당하다. 드라마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스타들도 각종 SNS를 통해 자신들이 겪었던 군 내 각종 가혹행위 폭로에 나서고 있다.

하석진은 지난 17일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 '전경 출신 하석진이 'D.P.'보다 킹받는 순간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하석진은 군 복무 시절을 회상하며 "작전 전경 2544기다. 경찰서 정문에서 민원인과 차량을 통제하는 업무를 했다. 자보다 3개월 일찍 들어온 강아지가 있었는데 선임이라고 해서 경례를 해야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선임 가운데 'D.P.'의 황장수(신승호)와 비슷한 캐릭터가 있었다. 악마 같았지만 강아지에게 유독 따뜻한 선임이었다. 어느 날 선임이 저를 비롯한 막내 네 명을 부르더니 강아지의 새끼에게 젖을 먹이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는 "강아지는 원래 다른 사람의 젖은 먹지 않는다. 그래서 당연히 안 먹을 줄 알았는데, 제 젖을 먹더라. 경비실 안에서 강아지에게 수유를 했던 슬픈 기억이 있다"라며 "자주 오는 직원들의 얼굴을 외우지 못해 선임들에게 끌려가 맞은 적도 있다"라고 고백했다.

정성윤 역시 아내 김미려와 함께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미성부부'를 통해 "일병까지 국방부 의장대 활동을 하다가 상병 올라가기 바로 전에 합동참모본부의장 당번병으로 차출됐다. 당시 사모님의 수발을 드는 경우가 훨씬 많았다. 예전에 공관의 당번병이 불합리한 내용들에 대해 폭로해서 굉장히 이슈가 된 적이 있었다. 저도 이제야 얘기하지만 심리적으로 너무 힘들었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정성윤은 "의장님 모시는 건 당연히 해야 될 의무인데 솔직히 다른 일도 많이 했다. 그런 것들을 하면서 자괴감을 느꼈고, 심리적으로 힘들어서 최전방으로 보내달라고 언성까지 높였다. 근데 휴가를 보내준다며 참으라고 해서 유야무야 넘어갔던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 D.P. 출신 윤형빈과 강윤은 'BBC News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작품에 등장한 부조리를 자신들도 겪었다고 밝혔다. 윤형빈은 "많이 맞았다. '목침'이라고 하는 게 있다. 목을 주먹으로 계속 내리치더라. 굉장한 충격을 받았다. 한 대 맞으면 쓰러질 정도였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강윤은 "최고 선임한테 많이 맞았다. 20대 정도 맞았더니 눈물이 나더라. 공론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마음의 편지를 쓰면 '폐급' 취급을 받게 된다. 후임들한테 무시받는 사람이 되기 싫어서 가만히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스타들은 자신들이 겪었던 군 내 부조리와 폭력을 털어놓으며, 병영문화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의 폭로가 장병들 생활환경에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