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진성 "트로트계 BTS 호칭, 부담스럽다"
2021. 09.25(토) 18:25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진성이 '트로트계 BTS(방탄소년단)' 별명에 대해 말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강진, 김효선, 진성, 테이, 몽니, 홍자, 전상근, 노라조, 에일리, 솔라, 소율, 배다해, 박규원, 기세중, 루시가 출연해 '부부 작곡가·작사가 남국인·고(故) 정은이 편'을 꾸몄다.

이날 김준현은 "경연 프로그램 첫 출연이시다. 트로트계의 BTS 진성 선배님이시다"라며 진성을 소개했다.

이를 들은 진성은 "BTS라는 단어 자체가 사실 좀 부담스럽다. 제가 국가를 위해 한 일이 없다. 그런데 BTS는 세계가 바라보고 있는 국보급 아티스트이지 않냐"며 쑥스러워했다.

그러면서 진성은 '불후의 명곡'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저희 어린 시절에는 남국인 선생님께 곡 하나 받는다는 게 무척 어려웠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나이가 더 들면 이런 기회가 주어진다고 해도 못 뵐 것 같은 불안감이 있어서 이번 기회에 선생님께 인사도 드리고 싶어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