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막극 '무서운 놈과 귀신과 나' 시청자 호평 봇물
2010. 05.24(월) 14:1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김지현 기자] 박연선 작가의 단막극 KBS2 TV 드라마 스페셜 '무서운 놈과 귀신과 나'(김용수 연출)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으며 단막극의 부활을 알렸다.


‘무서운 놈과 귀신과 나’는 ‘얼렁뚱땅 흥신소’의 스핀오프 격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흥신소 직원 김용수의 재등장과 아란샤는 ‘얼렁뚱땅 흥신소’ 마니아들의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눈썰미 좋은 시청자라면 금세 알아챘을 사실이 하나 더 존재한다. ‘얼렁뚱땅 흥신소’의 주인공 캐릭터 이름과 ‘무서운 놈과 귀신과 나’의 감독 이름이 같다는 것. ‘흥신소’의 김용수가 ‘무서운 놈’의 김용수로 연출자로 재탄생했다.


박 작가 특유의 드라마 문법은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해 주었다. 조폭 강두섭(이원종)을 설명하기 위해 등장한 프롤로그와 두섭이 본 여고생 귀신이 고양이라는 반전을 보여 준 에필로그는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여고생 귀신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시작된 조폭 두목 두섭과 흥신소 직원 용수(박기웅)의 과거시간 여행은 지나간 삶에 대한 반성과 추억의 열쇠가 되었다.


시청자들은 “박연선스런 만화적 상상력과 행복찾기의 이야기, 묘미가 압축된 엔딩 크레딧에 썸업했다”며 “스스로를 돌아보게 되는 휴먼드라마였다”고 극찬했다.


[티브이데일리=김지현 기자 win@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