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기소유예 검찰, "초범에 대학생이라서" 이유 논란
2011. 10.05(수) 20: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지드래곤의 기소유예 처분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5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회종 부장검사)는 5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빅뱅의 지드래곤을 기소유예 처분했다"고 밝혔다.


지드래곤이 받은 기소유예처분은 혐의는 인정이 되지만, 정황을 참작해 보았을 때 재판에 회부하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검찰은 이어 기소유예 처분에 대해 "지드래곤이 대학생 신분이고, 초범인데다가 양형 처리 기준에 미달한 정도로 흡연량이 적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특히 지드래곤은 '대학생 신분에 초범'이라는 같은 이유로 지난해 콘서트장에서 벌인 선정적인 퍼포먼스에 대해 입건유예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 같은 사실을 거론하며 누리꾼들은 "대학생에 초범이라면 어떤 죄도 용납이 되는 것인가", "최근의 마약파문 연예인들과 처분이 판이하게 다르다", "특혜의혹에 대해 정확하게 설명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티브이데일리 온라인 뉴스팀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