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지드래곤 기소유예, 일본 누리꾼 반응 "日에 책임전가 마라"
2011. 10.05(수) 20:0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빅뱅의 리더 지드래곤이 대마초 흡연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바다 건너 일본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5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회종)은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았던 빅뱅의 지드래곤에게 기소유예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지난 5월 중순 일본의 한 클럽에서 모르는 일본인으로부터 대마초를 받아 피웠으며 이 같은 사실은 지난 7월 모발 검사를 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그러나 검찰은 지드래곤이 상습투약이 아닌 점, 흡연량도 적어 마약사범 양형 처리 기준에 미달수준인 점을 들어 기소유예 처분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의 빅뱅 팬들도 해당 사건에 관심을 보이며 사건소식에 즉각적인 댓글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 누리꾼들은 대체적으로 빅뱅의 일본활동이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며 우려를 표명했는데, nan****이라는 아이디를 한 누리꾼은 “이래서야 빅뱅 일본활동 할 수 있을까? 한 번이라도 약물을 사용하면 입국거부 아닌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검찰의 모발검사에 대해서 ues*****이라는 아이디의 한 일본인은 “(대마초를) 피운 후 두 달 뒤에 모발검사를 했는데도 반응이 나온다는 게 말이 되냐”며 결과나 상습성 여부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일본 누리꾼들은 이번 지드래곤의 기소유예 처분에 대해 ‘모르는 일본인으로부터 담배인 줄 알고 받아 피웠다’는 부분에 상당한 불쾌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누리꾼들은 “모르는 사람에게 담배인 줄 알고 받았다니 웃기지 마라”, “왜 일본인에게 책임을 전가시키냐”, “자기 나라 국민들에게 비난 받을 까 봐 자신이 나쁘지 않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지드래곤이 소속한 YG 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다”며 공식적인 사과의 뜻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온라인 뉴스팀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상), 야후 재팬 홈페이지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