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못난이송편' 이은규 PD, "잘 난 사람도 없고 못 난 사람도 없다"
2012. 10.17(수) 12:3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권지영 기자] 이은규 PD가 청소년들에 메시지를 전했다.

MBC 기획 드라마 '못난이 송편'(극본 최현경, 연출 이은규)의 기자간담회가 17일 오후 서울시 여의도 모처에서 이은규 국장, 김정화, 경수진, 장지은, 오민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이은규 PD는 "학교 폭력은 우리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인 문제로, 잘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완성품을 보니 정말 잘 했다 싶었다. 이런 드라마는 한 편이 아니라 교사의 관점, 학생의 관점 등으로 여러 작품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은규 PD는 "우리의 고통의 근원이 잘 났다 못 났다를 구별하는 것에서 나오는 것 같다. 그런 곳에서 폭력적인 성향이 나온다"며 "우리 스스로 '못난이 송편'처럼, 못난 것을 인정하고 다 같이 살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은규 PD는 "잘 난 사람도 없고 못 난 사람도 없이, 다 같은 사람인데 기 죽지 말고 용서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이번 작품으로 '못난이'라는 말이 너무 좋아졌다"고 전했다.

한편 '못난이 송편'은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왕따, 학교폭력 등을 그린 드라마다. 따돌림이 가해자나 피해자 그리고 그들의 가족에게까지 얼마나 큰 상처가 되는지를 보여줌은 물론, 그 이후의 화해와 소통의 과정까지 그릴 전망이다.

[티브이데일리 권지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