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로이킴 공식입장 "봄봄봄, 표절 아니다" [전문포함]
2013. 07.16(화) 13:58
로이킴 공식입장
로이킴 공식입장
[티브이데일리 윤효정 기자] 로이킴 측이 공식입장을 전했다.

16일 가수 로이킴의 음반 제작 및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있는 CJ E&M 음악사업부는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로이킴의 '봄봄봄' 표절의혹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먼저 CJ 측은 "'봄봄봄'은 로이킴, 배영경이 공동 작곡했으며, 정지찬, 김성윤이 공동 편곡한 순수 창작곡이다. 이 곡에 참여한 모든 작, 편곡가들은 어쿠스틱 레인의 '러브 이즈 캐논(Love is canon)'을 단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으며, 이 논란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해당 가수의 이름과 노래를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러브 이즈 캐논'의 우쿨렐레 버전은 한국저작권협회 공식확인 결과 로이킴의 '봄봄봄'이 등록된 2013년 4월 22일 이후인 2013년 5월 15일 저작권 등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로이킴의 '봄봄봄'은 상기 곡의 유사 논란과 무관하다고 못 밖았다.

또한 "2012년 3월에 저작권이 등록된 '러브 이즈 캐논' 원곡과 도입부가 유사하다는 지적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표절이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CJ 측은 "이 곡을 작사 작곡 가창한 로이킴은 표절논란에 대해 고통스러운 마음과 함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앞으로 말과 행동에 더욱 조심하겠다"고 심경을 전달했다.

다음은 로이킴 공식입장 전문이다.

가수 로이킴의 음반 제작 및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있는 CJ E&M 음악사업부문입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로이킴의 ‘봄봄봄’이 어쿠스틱 레인의 'Love is canon'과 일부 흡사하다는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1. 이 곡은 로이킴, 배영경이 공동 작곡했으며, 정지찬, 김성윤이 공동 편곡한 순수 창작곡이며, 이 곡에 참여한 모든 작, 편곡가들은 어쿠스틱 레인의 'Love is canon'을단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으며, 이 논란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해당 가수의 이름과 노래를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음을 확인합니다.

2. 이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는 'Love is canon'의 우클렐레 버젼은 한국저작권협회 공식 확인 결과, 로이킴의 '봄봄봄'이 저작권 등록된 2013년 4월 22일 이후인 2013년 5월 15일 저작권 등록을 마쳤음을 알립니다. 이에, 로이킴의 '봄봄봄'은 상기 곡의 유사 논란과 무관함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2012년 3월에 저작권이 등록된 'Love is canon' 원곡이 로이킴의 '봄봄봄'과 도입부가 유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 검토한 결과, '표절'이 아니라는 판단입니다. 이에, 더 이상의 억측과 근거 없는 소문 확산을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윤효정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방지영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로이킴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