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김하늘 선배와 이름·생일·띠 같아 예명사용” [TD포토]
2013. 11.20(수) 15:15
강하늘 김하늘
강하늘 김하늘
[티브이데일리 강다영 기자] 배우 강하늘이 교복이 아닌 패셔너블한 수트를 착용한 화보를 공개했다.

강하늘은 최근 패션매거진 인스타일과 함께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잘생기고 반듯한 외모, 편안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신예 강하늘은 공교롭게도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 ‘몬스타’ ‘상속자들’까지 세 작품 연속으로 교복을 입게 됐다.

현재 ‘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에 출연 중인 그는 “민호 형이 맏형이고 저와 신혜, 우빈이는 동갑내기, 다른 친구들은 동생이에요. 다들 착해서 현장에 모이면 정말 재미있고 신 나요. 또래들이 함께하는 작품이라 진짜 학교 다니는 기분이에요”라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중학교 2학년 때 교회 성극단에서 ‘우동 한 그릇’ 소품팀으로 연극을 시작한 강하늘은 연극에 매료돼 예고로 전학까지 했다고. 그는 “알고 보니 부모님도 다 연극배우셔서 든든한 지원군이 됐어요”라고 설명했다.

강하늘은 현재 같은 소속사 선배인 황정민과의 운명 같은 인연도 소개했다. 그는 “연극 ‘쓰릴미’ 공연 당시 황정민 선배가 오셔서 짧게 인사만 드렸었는데 그 후 한 번 더 오셔서 함께 일하자고 제의하셨죠. 공연은 할 수 없다는 다른 기획사들과 달리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도 오를 수 있다고 말씀해주셨어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본명이 김하늘인 그는 여배우 김하늘과 생일, 띠까지 같다고. 이에 “하늘이라는 이름이 좋아서 이름은 못 바꾸고 성만 바꿨어요”라고 예명을 쓰게 된 사연을 전했다.

또한 강하늘은 아직도 대중교통을 이용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아직 대단한 스타도 아니고, 연기한다는 것 빼고는 남들과 다를 게 없어요”라는 게 그의 이유다. 부드럽고 반듯한 이미지인 그는 화보 촬영장에서도 성실한 몸짓과 서글서글한 눈빛으로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해냈다는 후문이다.

강하늘의 패션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인스타일 12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강다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인스타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강다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하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