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열차' 미술상 수상, 56회 아태영화제 '범죄소년'도 고배
2013. 12.16(월) 08:58
설국열차
설국열차
[티브이데일리 윤효정 기자] 영화 '설국열차'가 미술상을 수상하는데 그쳤다.

15일(현지시각) 중국 마카오에서 열린 제56회 아시아태평양영화제'(아태영화제, Asia-Pacific Film Festival)에서 한국영화 '설국열차'(감독 봉준호)가 편집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올해 9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설국열차'는 감독상, 남자조연상(송강호), 여자조연상(틸다 스윈튼), 촬영상, 편집상, 음향효과상, 미술상 등 7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7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다관왕에 대한 기대감을 모았던 '설국열차'는 미술상을 수상하는데 그쳤다.

남녀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영화 '범죄소년'의 이정현과 서영주도 수상에 실패했다. '범죄소년'은 사회로부터 버림받은 효승(이정현 분)과 지구(서영주 분) 두 범죄소년을 통해 비극적인 대물림을 보여주며 관객들에게 사회적 경각심과 가슴 묵직한 울림을 전하며 호평을 받았다.

남우주연상은 '떠돌이개'의 리캉셍에게, 여우주연상은 '일대종사'의 장쯔이가 수상했으며 감독상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수상했다.

[티브이데일리 윤효정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범죄소년 | 설국열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