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SBS가요대전' 카메라 논란, 누리꾼도 분노 "카메라 비행청소년 수준"
2013. 12.30(월) 15:03
sbs가요대전 카메라
sbs가요대전 카메라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인턴기자] 'SBS 가요대전'의 카메라 논란에 누리꾼 반응도 심상치 않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가요대전'이 끝난 뒤 가수 지드래곤과 이효리는 트위터를 통해 카메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지드래곤은 "카..메..라.."라는 짧은 글을 올렸고 이효리는 무대에 함께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를 전한 후 "그리고 카메라, 음 고맙습니다"라는 메시지를 통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SBS가요대전의 카메라는 전체적으로 산만했다. 지드래곤과 이효리의 무대 뿐만 아니라 다른 가수들의 무대에서도 카메라는 오점을 남겼다.

카메라는 무대를 넓게 사용하는 가수들의 동선을 다 따라가지 못하고 보이지 않을 정도로 먼 발치에서 무대를 촬영했다. 이어 강렬한 조명으로 무대를 제대로 즐길 수 없기도 했다. 또한 무대 바닥이나 무대의 빈 공간이 카메라에 잡히는 일도 빈번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도 심상치 않다. 누리꾼들은 "소녀시대 보는데 면봉 보는 것 같았다. 전혀 안보였다" "카메라가 너무 어지러웠다" "지드래곤과 태양이 포옹하는 장면을 팬사이트에서 접했다" "이효리와 씨엘의 무대는 왜 무대 바닥을 노출한 건지 모르겠다"등 구체적 지적에서부터 "내가 가서 찍을 걸 그랬다" "카메라가 비행청소년 수준이었다" "카메라 떨어뜨린 줄 알았다" "역대 최악인 것 같다"등 다소 심각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효리는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생각해보니 어제 가요대전 무려 4시간 공연에 100명 가까이 되는 가수들과 수많은 리믹스, 카메라 감독님들도 진짜 힘드셨을 듯하다. 이건 카메라의 문제가 아닌 듯" 이라는 글을 올려 전날 카메라 발언에 대한 해명을 보이기도 했다.

연말 가요제는 한 해를 결산하는 시간인 만큼 가수들이 팬들을 위해 오랜 시간 준비한 무대다. 생방송으로 긴 시간 진행됐던 점을 고려하더라도 이번 '가요대전'의 카메라 워크는 팬과 아티스트 모두에게 아쉬움을 남겼다는 평가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키워드 : SBS 가요대전 카메라 | SBS가요대전 | 이효리 해명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