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할배' 시청률, 할배들이 힘드니 시청률은↑
2014. 03.15(토) 11:40
꽃보다 할배 시청률
꽃보다 할배 시청률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꽃보다 할배' 2회 시청률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14일 밤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스페인 편' 2회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는 짐꾼 서진이 없는 여행 첫 날,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숨결을 만끽한 후 그 감격에 취해 길을 잃어버린 할배들의 흥미진진한 여행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은 평균 시청률 7.8%, 최고 시청률 9.8%, 2049 남녀 시청률을 3.7%를 기록해 지난 주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로 변함 없는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또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 남녀 전연령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이날 방송에서 짐꾼 이서진의 부재 가운데 본격 '중급 배낭여행'을 시작한 할배들은 천재 건축가 가우디가 사랑한 바르셀로나에서 그의 혼이 담긴 건축물 투어에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가우디의 대표적인 건축물 구엘 공원과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차례로 감상한 여행에서 늘 만사 귀찮아 하던 백일섭마저도 가우디의 예술혼이 담긴 아름다운 건축물에 어깻죽지가 아프도록 넋을 잃고 올려다보곤 했으며, 신구는 "상상을 초월한다. 사람이 한없이 작게 느껴진다. 경이롭다"며 감탄했다.

또한 가우디의 작품에 반한 할배들은 그 감동과 환상에 취해 역에서 5분 거리에 있는 숙소를 찾지 못해 길을 잃고 헤매는 할배들의 좌충우돌 여행기도 그려졌다. '순대장' 이순재와 박근형이 시야에서 사라지자 신구는 트레이드 마크인 ‘아기미소’를 잃고 일진으로 돌변해 제작진을 위협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이서진은 여유있는 모습으로 할배들과 감격의 상봉을 이루지만 할배들에게 핀잔 세례를 받는 모습이 예고돼 다음 주 펼쳐질 여행을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CJ E&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꽃보다 할배 시청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