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지 "베이비복스 때 노출 제재, KBS 가장 심했다" (풀하우스)
2014. 03.21(금) 21:55
김이지 간미연 베이비복스 풀하우스
김이지 간미연 베이비복스 풀하우스
[티브이데일리 김진성 기자] '풀하우스' 김이지가 과거 베이비복스 활동 시절 노출 제재 에피소드를 전했다.

KBS2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이하 '풀하우스') 21일 밤 방송은 '아이돌의 품격'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이지는 "베이비복스가 핫팬츠나 배꼽티를 첫 시도한 걸그룹 아니냐"는 심진화에 말에 "당시 제재가 많았다. KBS가 가장 심했다"고 밝혔다.

김이지는 이어 "예를 들어 노란 머리의 경우 생방송 전에 까만색으로 칠해야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에 노란 머리인 효연은 뜨끔해 하며 괜스레 미안해 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김이지는 또 "배꼽티의 경우에도 천을 덧대서 입어야 했다"고 당시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날 '풀하우스'에는 전 베이비복스 멤버 김이지 간미연, 소녀시대 효연 써니, 씨엔블루 이정신 강민혁, 씨스타 보라 소유, 달샤벳 수빈, 에이핑크 정은지 윤보미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성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풀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간미연 | 김이지 | 풀하우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