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정통후계자 최다니엘 귀환, 강지환 위험하다
2014. 05.06(화) 23:13
빅맨 최다니엘
빅맨 최다니엘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최다니엘이 귀환했다.

6일 밤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극본 최진원, 연출 지영수) 4회에서 현성유통 사장으로 활약중인 강지혁(강지환)은 진짜 동생이라고 믿는 강동석(최다니엘)을 위해 시장 상인들을 설득, 마트 신설을 성공시켰다.

이런 와중에 강성욱(엄효섭), 도상호(한상진)는 머리를 맞대고 지혁이 검찰 측에 구속되도록 손을 썼다. 지혁은 도상호의 충고대로 금 덩어리를 들고 팀장 구덕규(권해효)를 빼내기 위해 검찰 측과 몰래 접촉했다.

이 모든 상황을 파악한 소미라(이다희)는 지혁에게 이 사실을 알리기 위해, 뒤늦게 집밖으로 나왔다. 소미라의 집 앞에는 미라가 사랑하는 강동석(최다니엘)이 등장했다. 그는 건강을 회복하고 어느 새 현성그룹의 진짜 후계자로 귀환한 셈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지환 | 빅맨 | 최다니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