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욱 "최원영은 놀라운 배우, 동선과 뉘앙스로 몰입케 하는 악역"
2014. 05.07(수) 17:48
이현욱
이현욱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신인 배우 이현욱이 현장에서 본 최원영에 대해 말했다.

이현욱은 7일 진행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함께 연기한 배우 최원영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최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극본 김은희, 연출 신경수)에서 최원영(김도진)의 오른팔로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이현욱은 최원영과 함께 연기한 것에 대해 "정말 좋았다. 시청자의 눈으로 보다가 함께 호흡하게 됐는데 인간적이시고, 배려해주시고, 많이 챙겨주셔서 놀랐다. 정말 많이 배웠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최원영 선배는 정확한 배우의 마인드를 가지고 계셨다. 사실 지금껏 드라마를 통해 봐왔던 이미지와는 달랐다"라며 "최원영과 연기한 후 기성 배우가 아닌 새로운 배우를 발견한 느낌이었다. 의외였다. 생각하는 마인드 자체가 배워야 할 부분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현욱은 드라마에서 처음 최원영과 마주했던 장면에 대해 떠올렸다. 이 장면은 김도진이 팔콘의 부하였던 그에게 자신의 명령에만 움직여 줄 것을 제안하는 신이었다.

이현욱은 "처음 대본을 봤을때 참 임팩트 있는 신이라고 생각했다. 미친 사람처럼 나를 때리고 돌아가서 다시 태연한척 해야 하는 그 캐릭터가 어떻게 그려질 것인지 궁금했다"라며 "그런데 정말 소름끼치는 표정 연기를 보여주셨다. 그런 것이 연기자의 힘인 것 같다. 민망할 수 있는 동선과 뉘앙스를 빨아들이면서 몰입하게 하는 악역이었다"라며 최원의 연기에 대해 극찬했다.

이현욱은 "최원영의 연기는 현장에서는 더 크게 와닿았다. 사실 격한 감정 변화를 드러내야하는 부분은 너무 지나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런데 그것을 해내는 최원영 선배를 볼때 내가 아직 멀었다는 생각을 하게된 계기가 됐다"라며 그의 연기를 가까이서 지켜본 솔직한 느낌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키워드 : 쓰리데이즈 | 이현욱 | 최원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