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희준·신소율, 삼각관계 수면 위로 '기대↑'
2014. 05.26(월) 23:16
유나의 거리
유나의 거리
[티브이데일리 이현영 기자] '유나의 거리' 김옥빈, 이희준, 신소율의 삼각관계 기류가 흘렀다.

2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극본 김운경, 연출 임태우) 3회에서는 김창만(이희준)에 관심을 보이는 한다영(신소율)과 강유나(김옥빈)에게 호감을 느끼는 김창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창만은 한다영의 방을 도배하게 됐다.

한다영은 김창만과 전화로 도배지를 고를 때부터 "목소리가 좋다"며 호감을 표했고 동생 한동민(백창민)의 게임기를 고쳐주고 방 정리를 도와주는 등 자상한 면모를 보이자 이웃에게 "창만씨는 전에 뭐하던 사람이냐"며 관심을 나타냈다.

하지만 김창만은 강유나에게 관심이 있는 듯 보였다.

한집에 사는 강유나가 김창만이 망치를 때려눕혔고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알고 그에게 "몸조심하라"고 걱정하며 나가자 시선을 떼지 못한채 함박 웃음을 지었다.

이어 김창만도 이웃에게 "유나 씨는 어떤 사람이냐"고 물어 호감이 생겼음을 드러냈다.

4회 예고편에서는 김창만이 다친 강유나를 치료해주고 밤을 같이 보내는 모습이 그려져 러브라인이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됐다.

[티브이데일리 이현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나의 거리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