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마지막회 결말, 강지환 이다희 인생동반자 됐다 '사랑의 키스'
2014. 06.17(화) 23:26
빅맨
빅맨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강지환 이다희가 인생의 영원한 업무 파트너이자 동반자로서 사랑을 약속했다.

17일 밤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극본 최진원·연출 지영수) 마지막회인 16회에서 김지혁(강지환)은 강동석(최다니엘), 강성욱(엄효섭)이 비리로 지켜낸 현성그룹을 쟁취하며 복수에 성공했다.

지혁은 이날 도상호(한상진)를 통해 현성그룹의 비리 증거를 모두 수집하며 방송에서 이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지혁은 결국 현성그룹의 진짜 주인이 되면서 현성그룹을 정직과 성실, 신념의 그룹으로 키워냈다.

이날 지혁은 사랑하는 연인 소미라(이다희)와 함께 옥상에서 수많은 빌딩을 바라보며 "예전에는 이 건물이 괴물 같았다. 하지만 이젠 아니다"라며 자신의 가치관에 따라 세상도 어느 정도 변화했다는 사실을 역설했다.

그는 사람의 힘을 주장하며 "함께 이곳에 오르다 보면 저것들은 더이상 괴물이 아니다"라며 공존의 가치관을 드러냈다. 이에 적극 동조하는 그의 연인 소미라는 지혁을 존경 어린 눈빛으로 바라봤고, 지혁은 소미라와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두 사람은 향후 영원한 업무 파트너이자 인생의 동반자로 세상을 서서히 바꿔갈 주역들이었다.

한편 이날 강동석은 지병인 심장병이 발병한 후, 감옥행을 피하기 위해 병원에서 탈출해 소미라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이후 그는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지환 | 빅맨 | 이다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