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켈트 십자가 응원, 러시아 승점 삭감 위기? 일본 전범기 욱일기는 왜 처벌 안되나
2014. 06.24(화) 18:16
러시아 켈트 십자가 응원, 일본 전범기 욱일기, 욱일승천기
러시아 켈트 십자가 응원, 일본 전범기 욱일기, 욱일승천기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러시아의 일부 팬들이 '켈트십자가'로 응원을 해 러시아가 승점 삭감의 중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한 가운데 누리꾼들은 욱일기는 왜 중징계를 받지 않느냐며 분개하고 있다.

지난 19일 러시아 스포츠 통신사 'R-스포르트'는 "러시아가 한국과의 조별리그 1차전 경기 당시 일부 러시아 팬들이 켈트 십자가가 그려진 걸개를 내건 것에 대해 국제축구연맹으로부터 승점 삭감 등의 중징계를 받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켈트십자가는 백인 우월주의를 상징하는 나치 정권의 상징으로, 국제축구연맹은 이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특히 우리와 같은 조로 속한 러시아의 승점이 삭감될 수도 있다는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이 큰 관심을 가졌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 2012년 '폴란드-우크라이나 유로 대회'에서 이와 같은 과격한 응원단으로 승점이 삭감당하는 일을 겪었다. 당시 유럽축구연맹(UEFA)은 유로대회 조별예선 1차전인 러시아와 체코전에서 보인 러시아 팬들의 과격행위에 대해 중징계를 내렸다. UEFA는 러시아축구연맹에 12만 유로(약 1억66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유로2016 예선에서 승점 6점을 삭감하는 징계를 했다.

현재까지 FIFA 측으로부터 나온 공식 입장은 없지만, 만약 FIFA가 징계를 확정해 러시아의 승점 삭감이 내려질 경우 한국의 16강행의 영향을 가할 수 있다.

FIFA 회장인 블래터 역시 현재 징계로 내려지는 경기장 폐쇄나 무관중 경기보다 "구단이 직접적으로 타격을 받는 승점 삭감이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승점 삭감 가능성이 제기되자 누리꾼들은 "일본의 전범기인 욱일기는 왜 승점 삭감이 되지 않느냐"는 의견을 내고 있다. 욱일기는 일본의 제국주의와 군국주의를 상징한다. 유럽에서는 나치의 당기인 하켄크로이츠가 전범기로 통한다.

FIFA는 정치와 종교, 민족, 인종 등을 선전하는 행동과 구호, 문구, 상징물을 모두 금지한다. 특히 하켄크로이츠 플래카드를 내거는 관중이나 그라운드에서 나치식으로 거수하는 선수는 더 중한 징계를 받는다. 그러나 욱일기에 대해서는 딱히 징계가 내려지지 않고 있다.

앞서 일본 관중들은 코트디부아르, 그리스와의 조별리그에서 욱일기로 페이스페인팅 혹은 욱일기가 그려진 응원복을 입은 채 응원을 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42

14

9

11

키워드 : 켈트 십자가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