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최지우, 거래 제안한 진짜 이유 밝혔다
2014. 07.15(화) 22:54
유혹 2회 최지우
유혹 2회 최지우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유혹' 최지우가 거래를 제안한 진짜 이유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극본 한지훈, 연출 박영수) 2회에서는 거래 종료까지 하루를 남기고 유세영(최지우)와 와인을 마시는 차석훈(권상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사람은 술기운에 사적인 이야기까지 나누기 시작했다. 차석훈은 유세영에 나홍주(박하선)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고, 유세영은 이런 차석훈을 묘하게 바라봤다.

이어 유세영은 자신의 어린시절에 대해 말했다. 유세영은 어린시절 모래성을 쌓는 친구들이 이해가 안 갔다며 어차피 파도에 무너질 모래성을 쌓는 것이 의미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세영은 여기에 "차석훈 씨 커플한테 파도가 되고 싶었다. 당신들이 그렇게 쌓아올린 신뢰, 사랑, 공감. 그게 얼마나 허약한 모래성인지 시험해보고 싶었다"라며 거래를 제안한 진짜 이유에 대해 말했다.

차석훈은 이런 유세영의 이야기에 "솔직한 이야기를 들었는데 점점 기분이 더러워진다"라고 말했고, 유세영은 "그럴거다. 밥맛이라는 소리 자주 듣는다. 부인한테 전화해서 오해 풀어라. 이런 상황 이해해주는 여자는 세상에 없다"라며 차석훈을 배려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권상우 | 유혹 2회 | 최지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