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최원영 김성오, '코믹' 이미지 드디어 벗었다 [첫방기획②]
2014. 08.05(화) 09:00
야경꾼일지 1회
야경꾼일지 1회
[티브이데일리 양지원 기자] '야경꾼 일지' 최원영과 김성오가 각인된 코믹 이미지를 완전히 벗었다.

4일 밤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극본 유동윤 방지영·연출 이주환 윤지훈) 1회에서는 귀신의 힘을 빌리는 용신족과 이들에게서 아들 이린(김휘수)를 지키려는 해종(최원영)의 대립이 펼쳐졌다.

이무기 힘을 빌려 더 강해지려는 '악의 축' 용신족의 수장 사담은 악귀들을 조선으로 끌여 들이는 장본인이다. 용신족 때문에 다시 눈을 뜬 악귀들은 궁궐에까지 침입했고, 결국 세자 이린은 이들로 인해 보통 약으로는 치료할 수 없는 지독한 병에 걸렸다.

이린의 아버지이자 국왕인 해종은 직접 용신족을 물리치기 위해 나섰다. 해종은 백두산으로 원정을 떠나는데, 이린을 치료하기 위해선 마고족의 무녀 연하(유다인)이 피울 수 있는 전설의 꽃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하지만 연하는 용신족의 제물로 바쳐진 상황. 해종은 자신의 아들을 구하기 위해, 그리고 용신족을 포함한 악의 축들을 없애기 위해 사담과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의 숙명과도 같은 대결은 가히 볼만했다.

비록 조금 허술한 CG(컴퓨터그래픽)가 극의 몰입도를 흐리기도 했지만, 최원영과 김성오의 긴장감 가득한 대결은 압권이었다. 두 사람은 각기 다른 목적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워야만 하는 캐릭터를 완벽히 이해한 듯한 연기력으로 소화했다.

특히 이들 모두 기존의 '코믹' 이미지를 갖고 있다는 점이 공통점이라 흥미롭다. 최원영은 최근 SBS '쓰리데이즈'를 통해 피도 눈물도 없는 김도진 역으로 살벌한 연기를 펼쳤으나, 전작 MBC '백년의 유산' 그늘을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했다.

그런 점에서 그가 '야경꾼일지'에서 보여준 연기는 성공적이었다. 최원영은 늠름하고 곧은 성품을 지닌 해종 역을 안정된 대사톤과 세심한 표정 연기로 그려내며 기존의 사극에서 주로 보여졌던 왕들과는 또 다른 이미지를 구축했다.

김성오 역시 마찬가지다. 영화 '아저씨'에서 악랄한 연기를 선보인 그는 SBS 드라마 '시크릿가든'에서 현빈의 비서 역으로 코믹한 이미지로 탈바꿈했다. 하지만 이는 곧 이미지고착화를 불러왔고, 그는 연기 변신의 기회를 찾던 중 KBS2 '감격시대'에서 조선의 주먹 출신 정재화로 남성미를 어필하며 고착화 된 코믹 이미지를 조금씩 벗겨냈다.

그런 그가 '야경꾼일지'를 통해 한 층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를 발휘했다. 대사가 거의 없었고, 큰 가면으로 얼굴의 절반을 가렸음에도 불구하고 섬뜩한 표정과 날 선 액션 연기로 절대적인 악의 축 사담을 표현했다. 극 초반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매력적인 '절대악'으로 변신했다.

비록 '야경꾼 일지'가 첫 방송부터 극과 극의 반응을 얻고 있지만, 최원영과 김성오가 보여준 존재감과 연기 카리스마만큼은 박수받아 마땅하다.

[티브이데일리 양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양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야경꾼일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