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사랑이야' 7회 예고없어 더 애탔던 엔딩
2014. 08.09(토) 10:38
괜찮아사랑이야 7회 예고
괜찮아사랑이야 7회 예고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괜찮아, 사랑이야’ 7회 예고가 없다는 것이 이렇게 안타까울 수 있을까.

지난 8일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6회 방송 후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은 두 배가 됐다. 바로 늘 보여주던 예고가 없었던 것.

지해수(공효진)을 향해 달려가던 장재열(조인성)의 설렘이 느껴지는 행복한 마지막 모습이었기에 더 안타까움이 남고 다음주가 더 궁금해졌다.

6회 내내 재열과 해수는 리얼 밀당 로맨스를 펼치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자신과 사귈 의향이 있다면 ‘벨소리 세번, 노크 세번’을 하라는 재열의 말에 해수는 재열의 휴대폰을 세번 울리게 했고, 재열은 곧장 해수에게 달려갔다.

두 사람의 진짜 사랑이 시작되려는 순간 장재범(양익준)이 나타나 재열을 공격하며 목에 주사를 놓았고, 길 건너편에 있던 해수가 이를 본 것인지 못 본 것인지 알쏭달쏭 궁금증을 남기며 시청자들을 애타게 했다.

재열과 해수의 로맨스 외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또 다른 수수께끼 같은 의혹이 있다. 바로 장재열의 가족을 둘러싼 의붓아버지 살인사건의 진실 논란이다. 의붓아버지를 죽인 것이 재범인지, 아니면 재범이 주장하듯 재열인지 아직 명확하지는 않다. 서로의 기억은 엇갈려 있고, 사건 현장에 뒤늦게 나타난 어머니(차화연)는 입을 다물고 있는 모호한 상황에서 과연 진실을 알려준다는 아미탈이 무슨 역할을 할지 궁금증을 더해가고 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가 웃겼다가 또 울렸다가 놀라게 했다가 궁금하게 했다. 잘 짜인 대본과 완벽한 연출로 ‘보고 또 봐도 새롭게 느껴진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한편 ‘괜찮아, 사랑이야’ 5, 6회는 9일 낮 12시 10분부터 중간광고 없이 한편으로 묶어져 재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괜찮아사랑이야 | 양익준 | 조인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