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게릭병 뭐길래?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증상, 불길함 암시
2014. 08.15(금) 09:12
루게릭병 조인성
루게릭병 조인성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괜찮아 사랑이야' 8회에서 루게릭병이 언급돼 결말에 대한 불안감을 주고 있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8회에서 일본 오키나와로 여행을 떠난 장재열(조인성) 지해수(공효진)가 대화를 나누던 중 루게릭병이 언급됐다.

앞서 장재열의 또다른 자아이자 환상의 존재인 한강우(도경수)는 늘 손가락에 문제가 있음을 복선으로 깔아왔다.

이날 방송에서 지해수가 장재열의 어깨에 기대 대화를 나누던 중 장재열 손이 비이상적으로 떨리는 것을 발견했다. 그간 장재열이 손에 이상증세가 있음이 밝혀진 적은 없었다.

장재열은 "별거아니다. 직업병이다"라며 "너와 함께 있어서 떨리는 거다"라고 넘겼지만 이어 울리지도 않는 전화벨에 전화를 받고 한강우와 통화를 했다.

이후 장재열은 지해수에 한강우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고 손의 증상에 대해 지해수는 "손이 곱고 기침을 자주 하는 환자가 있었는데 루게릭병이었다. 그런데 걔는 아닐거다. 나이도 어리고"라고 말했던 것.

그러나 한강우가 울면서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신에서 네번째 손가락이 굽혀지지 않는 신과, 한강우의 증상이었던 손 마비 형상이 장재열에게도 나타나기 시작하며 불안감을 조성했다.

루게릭병은 운동신경세포가 마비되고 근육이 소멸하는 증상을 뜻하는 말로 진행성 마비 증상을 유발시켜 결국 호흡부전으로 사망하게 되는 병을 뜻한다. 퇴행성 질환과 마찬가지로 발병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루게릭병 진단을 받은 경우 2-4년 내에 사망하며 50대 후반부터 발병이 증가하거나 운동선수나 군인 등이 일반인보다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930년대 미국의 야구선수 루게릭이 해당 병이 발병한 뒤 사망하자 이후 이름을 따 루게릭병으로 불려지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괜찮아사랑이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