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처럼 널 사랑해' 최우식, 종영 소감 "귀여운 드래곤 잊지 말아요"
2014. 09.05(금) 09:20
운명처럼 널 사랑해 최우식 종영 소감
운명처럼 널 사랑해 최우식 종영 소감
[티브이데일리 이승혜 인턴기자] '운명처럼 널 사랑해' 최우식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우식은 5일 MBC 수목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극본 주찬옥·연출 이동윤) 종영 후 JYP ACTORS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종영의 아쉬움과 함께 감사인사를 밝혔다.

공개 된 사진 속 최우식은 자신의 '드래곤' 애칭과 걸맞은 캐릭터 그림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중절모를 쓴 캐주얼한 차림의 최우식은 그림을 들고 엄지를 치켜세우며 특유의 귀여운 매력을 선사했다.

최우식은 "극 중 처음 장혁 선배님의 라이벌로 등장해 어느 샌가 장혁 선배님과 장나라 선배님을 이어주는 다리 역할까지 하게 되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무척 즐거웠고 행복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엇보다 장혁 선배님과 CG 대결이 정말 유쾌했고 시청자분들께도 큰 웃음을 드릴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정말 잊지 못할 장면이 될 것 같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제 기억에 오랫동안 남을 작품일 것 같습니다. 저를 많이 이끌어 주신 감독님 작가님 배우 선배님들 그리고 항상 과분한 사랑을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 드립니다. 드라마는 끝났지만 귀여운 이 드래곤 잊지 말아주세요"라고 재치 있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4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티브이데일리 이승혜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JYP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승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운명처럼 널 사랑해 | 최우식
싸이월드공감